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창선 Aug 02. 2017

디자이너를 위한 알쏭달쏭 클라이언트들의 용어정리

정확하게 알려주겠어요. 잘 듣고 반영하도록 하세요.

클라이언트와 디자이너는 서로 생각하는 방식이 다릅니다. 갑을관계라서가 아니라, 주로 클라이언트는 사업을 구조화하는 경영자 입장이고, 디자이너는 그걸 가시화시키는 전문가 입장입니다. 전자는 모델을 글이나 말로 묘사하고, 디자이너는 그림으로 그립니다. 서로 얘기를 할 때도 각자 다른 그림을 그리고 있고, 같은 단어를 말해도 다른 경험을 투사시킵니다. 그래서 뭔가 이렇게!!! 라고 했을 때... 디자이너가 알쏭달쏭한 경우가 많습니다. 물론 이것은 디자이너와 개발자와의 대화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 성격이나 인성과 상관없이 기질상 서로 다른 방식으로 의사소통하기 때문에 우린 중간에서 이것을 정리해줄 누군가가 필요하거나, 아니면 서로의 언어를 이해할 수 있는 방법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정리를 해보기로 했습니다.


클라이언트님들은 당연히 디자인용어들을 모르니, 아름다운 우리나라 말을 100% 활용하여 자신의 그림을 전달하고자 애를 씁니다. 물론 디자이너들도 가끔 출처를 알 수 없는 우리만의 용어를 쓰지만, 순우리말은 매우 어려운 부분이 있어서 서로 언어의 뜻을 이해할 필요가 있습니다.


클라이언트들의 용어들을 알아봅시다. (제가 지금까지 '종종' 들었던 것들 기준)




1. 더 잘보였으면 좋겠다.


= 글자와 이미지를 다 키워라. 특히 글자는 12포인트 이상으로 키워달라는 말입니다.

잘보이게



2. 뭔가 샤하게...


우리나라 말은 참으로 신묘하고 그 깊이가 놀라울 정도입니다. 샤하게. 란 말은 커브에서 중심출력을 120이상으로 올려달라는 말이죠. 또는 레벨값에서 전체밝기를 30%정도 밝게해달라는 것과 같습니다.


3. 너무 쨍한것 같다.


쨍하다..하아..쨍.....쨍하다란 무엇이냐면..흔히 콘트라스트가 너무 심할 때 쨍!! 하다..라는 말을 합니다. 물론 채도가 너무 강해도 쨍이란 표현을 쓸 수 있습니다. 쨍한 사진을 봅시다.

그래 이런게 쨍한겁니다. 흔히 커브에서 입력값이 심할 때 이런 경우가 종종 발생합니다. 또는 원래 사진에다가 쓸데없는 필터집어넣었을 때 쨍한 경우가 있죠. 다만 쨍하다 - 샤하다는 반대말은 아닙니다. 쨍할 때는 사진을 부드럽게 만들어주는거고, 샤한것은 좀 밝고 흐리흐리한 느낌이 있습니다.



4. 딱! 심플한 것


= 픽토그램 써달라는 말입니다.


딱 심플한 것은 이런걸 의미합니다.


5. 뭔가 정돈된 느낌이었으면 좋겠어요.


= 익숙한 레이아웃을 써달라는 말입니다. 가끔 디자인하다가 파격적인 레이아웃이나 아트웍을 삽입했을 때 이런말이 종종나오는데 예를 들어

이런 것들을 보면

위와 같은 이미지를 보면 종종..'어지러워요' 라는 말을 합니다. 이것은 뭐 그리드나 레이아웃상의 문제가 아니라, 그저 익숙하지 않은 구도때문에 시각적인 이질감을 느끼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정돈해주세요' 란 말은 아래와 같이 바꿔달라는 말입니다.


왼쪽정렬 / 폰트크기의 50%행간 / 적당한 여백


6. 모던한 느낌으로


= 블랙앤화이트에 라인을 써달라는 말입니다.

모던한 느낌 / 고딕볼드 / 라인 활용 / 화이트 배경


7. 빈티지한 느낌


= 세리프폰트와 필기체폰트, 이탤릭과 아래와 같은 색조합을 말합니다.

이런 색으로 오버레이하거나, 투명도로 깔아달라는 얘깁니다.

나무색이나 이탤릭으로 된 필기체폰트를 써주면 아주 좋아하십니다. 이 때는 주로 어두운 톤의 배경에 텍스트는 흰색으로 빼주는 것이 좋습니다. 엄지척각


8. 다 좋은데...


= 다시 하란 말입니다.


9. 쓰읍..하아.....음..이건...


= 다시 하란 말입니다.


10. 좀 더 딱! 이런거


= 이건 미지의 세계에 존재하는 용어인데.. 좀 더 딱! 이란 건 3가지 의미가 있습니다.


1. 폰트의 경우엔 볼드차이를 주세요. 폰트크기차이는 2배이상 내줍니다. 타이틀이 24포인트면 본문은 12포인트정도로. 그리고 타이틀이 Heavy 볼드면, 본문은 semi light 정도로 써줍니다. 그럼 좀 더 딱! 됩니다.


2. 이미지의 경우엔 직관적이고 뭔 말인지 확실하게 알 수 있는 이미지를 쓰세요. 게티이미지에 그 추상적인 이미지들 쓰면 갸우뚱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누가봐도 회의장면! 이런 것이 좀 더 딱! 입니다.


3. 그래프나 기타 인포그래픽 요소에선 디자인적 요소보단 뭔가 클라이언트가 꼭 강조하고 싶은 요소가 더 강렬하게 튀었으면 하는 겁니다. "어떤 것을 더 강조하고 싶으세요?" 라고 물어보세요. 그럼 2016년도 매출액이 더 딱! 보였으면 좋겠다...는 식의 대답이 나올 겁니다.



11. 요즘 느낌으로


= 흔히 요즘 느낌..이라고 하는건 플랫한 컬러를 배경에 깔고 텍스트만으로 구성해달라는 얘깁니다. 카카오뱅크마냥 말이죠. 하지만 그렇다고 정말 텍스트만 쓰면 "쓰읍..하아..." 가 나옵니다. 그러니까 플랫한 이미지요소를 잘 배치해주면 좋습니다.


12. 이렇게 화아 하게


 = 화아...하게 란 것은 명도를 올려달란 얘깁니다. '샤하다' 보다 좀 더 강한 느낌입니다.

화아아...란 '하이라이트' 레벨을 높이고 출력레벨을 밝게.



12. 슈우우우 하게 올라가는 거


= 보통 슈우우우~~ 란 건 소실점이 한 곳으로 모여있는 이미지를 의미합니다. 속도감이나 방향성, 상향구도등을 지닌 이미지를 의미합니다. 간단히 말해서 아래와 같은 거죠

슈우우우한 거


13. 좀 더 가족스러운 느낌


= 파스텔톤을 써달라는 얘깁니다.


14. 전문적인 느낌


= 푸른색 계열의 이미지와 라인, 볼드한 제목과 명조톤의 본문 폰트

전문적인 느낌의 사진....




네..일단 여기까지 하겠습니다. 사실 더 무궁무진한 표현들이 있지만, 너무 비상식적인 오퍼들..그러니까 너무 밝지 않은 화이트톤이랄지, 모던한 파스텔톤 이런....것들을 제외하고 나름대로 설명하시기 위해서 굉장히 노력한 표현들에 대해서 디자이너들이 이해하기 쉽게 풀어보았습니다.


또 생각나는 대로 정리해보도록 하겠습니다.ㅋ






드디어 책나왔어용!

헤헤 :) 여러분 이 글을 올린 지 약 거의 1년만에...드디어 책이 나왔어요!!~~ 출판의뢰가 이 글로부터 시작되었던 거라 1년만에 다시 보는 이 글이 굉장히 고맙고 감사하네요..ㅎㅎㅎ 브런치에는 웃자고 한 내용들이 많지만 책에는 조금 실질적인 내용들로 채웠어요. 


클라이언트 님들, 디자인 의뢰할 때 왠지 모르게 잘 말이 안통한다..답답한다..이런 느낌 받아보신 적 있죵? 

디자이너님들도 미팅하거나 견적조율하거나 수정요청 받을 때 마음의 상처 받은 적 있죵?


서로 잘 모르는 영역에 발을 들여놓다보니...실수든 고의든 성격이든 악의든 선의든... 어떤 식으로든 무례를 끼치거나 오해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높은 것 같아요. 그냥 메일 한두번이면 끝날 일을 굳이 미팅까지 하면서 시간쓰고 마음써야 하는 경우도 많구요. 그래서 우리 서로 싸우지말고 편하게 일해보자는 내용으로 두꺼운 종이를 완성했답니당.


디자이너나 클라이언트, 어느쪽이 읽어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공들여썼으니 많은 사랑사랑사랑 해주세용 :)


https://brunch.co.kr/@roysday/202-----(책 제작후기)


구매는 이곳에 가면 여러 사이트로 갈 수 있답니다~~ 지금은 교보, 예스24, 알라딘, 인터파크, 반디앤루니스, 영풍 등등에서 판매하고 있어요. 헤헤.... 싸우지말고 일해보아용!!~


http://book.naver.com/bookdb/book_detail.nhn?bid=13648937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디자이너 한풀이 콜렉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