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창선 Aug 03. 2017

마케터를 위한 알쏭달쏭 클라이언트들의 용어정리(2)

저번에 다 말하지 못한 것들.

웃자고 올린 건데, 반응이 좋았네요. 아침에 핸폰을 켜니 뭔가 부으으으으우붑으으으으으으으느웅ㅂ아ㅡㄹ브브르브블브릅르블브르브르르르르르르 난리가났어요..-_-...


커뮤니케이션에 이토록 다들 애환과 슬픔이 많았다니...저번에 너무 길어질 것 같아서 잘랐던 나머지 내용들을 정리하도록 하겠습니다. 오늘은 디자인뿐만 아니라 좀 더 마케팅이나 브랜딩을 하는 경우에 들을 수 있는 다양한 언어들을 정리해보았습니다. 

그래, 그들이 우리라고!!....우주적 언어를 구사하는!!....


마케터와 브랜딩을 하시는 분들의 언어는 고유한 색이 있습니다. 경영자의 말과는 또 사뭇 다르죠. 마케팅/브랜딩은 가치와 니즈를 중시하는 인문학적 접근러들과, ROI 등 비용대비효율성을 중시하는 이과타입 접근러들로 좀 나뉘어집니다. 사실은 둘 다 필요하긴 하지만, 성향상 한쪽에 좀 더 비중을 두는 경우가 많은 것 같아요. 


경영자님들은 비전!! 미래!! 3년뒤!! 투자받겠어!! 그래 내 사업짱!! 이건 모두가 좋아할 것!! 이라는 장기,미래적관점이 강렬하고 마케팅/브랜딩 종사자들은 좀 더 현재와 과거데이터를 분석하고 플래닝하는 것을 즐겨합니다. 이러한 시제차이때문에 서로의 견해차이가 발생하기도 합니다. 물론 전문용어나 이런 것은 생략하도록 하겠습니다. 





1. 좀 정리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예문 : 뭔가 좀 정리가 필요한 것 같아요. / 일단 정리부터 해야 할 것 같아요. / 정리가 잘 안되어 있어요


실행플랜을 (페이퍼로) 가져와 달란 말입니다. 주로 직원들이나 사내에서 회의를 할 때는 중구난방인 경우가 많습니다. 사실 혼돈의 카오스죠. 회의록도 있긴 하지만, 속기자도 아닌데 다 적을 수 없으니 그냥 후루루룩 적는 경우가 많고 사실 나중에 다시 보지도 않습니다;; 그러다보니 뭔가 서류는 가득해져가는데, 딱히 이렇다할 플랜은 안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이때는 뭔가를 정리해서 아이디어나 전략제시를 해달란 말이 아닙니다. '실행계획' 을 원하는거죠. 언제 뭐하고 언제 뭐하고 이런거..


아이디어 그만 내놓으라고!!! 시..실행을 내놔!!



2. 이렇게 뭔가 챡챡챡 해주세요.

예문 : 그 실행들을 이렇게, 직원들끼리 딱 해가지고 챡챡챡 진행해주세요.

'일정' 을 "표"로 알려달라. 는 얘기입니다. 


챡1 = 1일차
챡2 = 2일차
챡3 = 3일차


위의 정리가 되었으면과 비슷한 맥락인데 챡챡챡은 그걸 좀 더 페이퍼의 표로 정리해드리면 됩니다. 우리가 흔히 알고 있는 D-n plan 있죠? 주단위로 칸에다가 색칠하는 표..아래 그림같은 

챡챡챡 정리된 거



3. 그런 거 있잖아요.

예문 : 그 마케터님 그 뭔가..그런거 있잖아요. 딱 그런거


여기서 '그런 거'는 "내가 어제 본 그것" 과 같은 말입니다. 분명 이런 말을 할때는 어디선가 무언가를 보고 왔는데 그게 잘 기억이 안나거나 뭐라 설명하기 뭐할 때 이런 말을 씁니다. 페북에서 봤거나, 어디 강의에서 들은 경우가 많습니다. 그러니 이런 말을 들으면 "어떤 걸 보셨어요?" 라고 물어본 다음, 회사명이나 컨텐츠의 내용을 물어보면 됩니다. 대부분 이런 말은 답정넌이기 때문에 내가 무슨 전략을 말해도 소용이 없습니다. 빨리 클라이언트 머릿속에 그 이미지가 뭔지 물어보는 편이 빠르고 좋습니다.


4. 빵터지는 거

예문 : 우리도 이렇게 빵 터지는 거 있잖아 응? 그런거 해야하는데 말이야

트위터 베스트짤 얘기하는 겁니다. 텍스트로만 해서 딱! 공감과 빵터짐을 유발하는 그런 것을 해달라는 얘깁니다. 주로 빵터짐이란 공감대형성에 많이 기인하는데, 그런 공감짤이나 공감영상, 베스트댓글 같은 것을 통칭하여 순 우리말로 '빵터지는 것' 이라고 합니다.

이런 거


5. 다양한 채널

예문 : 지금까지 블로그만 해왔는데, 좀 더 다양한 채널로 확장했으면 좋겠어요.

인스타를 하고싶다는 얘기입니다. 대부분은 계정은 있습니다. 팔로워 45정도되는... 누군가 만들긴 만들었는데 주로 만든 사람은 퇴사한 경우가 많더라구요. 퇴사하면서 인수인계를 안해서 그런지 대부분 지금은 담당자는 없는 상태가 많습니다. 아니면 주로 디자이너나 뭔가 홈페이지 관리하는 사람 등이 대충 맡고있거나 그렇죠.


하지만, 당신이 무슨 짓을 해도 고양이의 팔로워가 더 많을 것이다.

6. 확 눈에 들어오는 것

예문 : 아 딱 그런 확! 눈에 들어오는 것이 있었으면 좋겠어요.


이것은 디자인의 땋! 과는 조금 결이 다른데, 여기서 확 눈에 들어오는 것은 디자인적인 부분의 얘기가 아니라, 컨텐츠적으로 시선을 사로잡을 만한 것을 의미합니다. 흔히 비지니스를 모션그래픽으로 풀어낸 것이나, 만화로 풀어냈다던지.. 이렇게 '간단하게 소개되는 비지니스모델' 을 의미합니다. 디자인적으론 이미지1, 텍스트3줄을 의미합니다. 하지만 이것을 만들어내려면 애시당초 비지니스가 직관적이어야 겠죠? 복잡한 걸 간결하게 설명하긴 어렵습니다..


확 눈에 들어오는 것의 예 : 카카오뱅크


7. 장기적인 것

예문 : 좀 장기적으로 지속될 수 있는 컨텐츠 없을까요?

기획물을 의미합니다. 여기서 장기적이란 약 3개월 정도를 뜻하는데, 가장 좋아하시는 컨텐츠는 뭐 '소개컨텐츠' 나 '인터뷰' 이런 종류의 것들입니다. 


셀레브의 영상입니다. '장기적인 것'이란 주로 이런 기획물을 말합니다.


8. 실질적인 것

예문 : 아..우리도 뭔가 이런 실질적인 그런게있어야 할 것 같은데..

툴킷이나 굿즈를 제작하란 얘깁니다.



9. 그림이 나올만한 것

예문 : 그런거 있잖아요. 그림이 딱 나오는거.

네트워킹 파티 또는 오프라인 커뮤니티 하란 얘깁니다.


그 '그림'이란 것은 이런걸 의미합니다. : 오픈컬리지 출처

사실 여기에 대해서 한마디 하고싶습니다. 원래 클라이언트님이나 대표님들은 주로 이런 오프라인 파티 기획을 좋아합니다. 왜냐면 결과가 눈에 보이고 사람들이 웃는 것들을 직접 볼 수 있으니까요. 하지만 현장기획에 대한 이해가 없이 '일단 재밌으면 모인다!' 는 식의 접근은 굉장히 좋지 않습니다.


보통 이렇게 얘기하시거든요.


"응? 사람이 우리 컨텐츠보고 아!! 좋다! 하면 딱 모일 거 아냐, 그럼 막 서로 자기들끼리 웃고 떠들면서 재밌게 프로그램 딱 진행되고, 그리고나서 집에가면 인스타나 페북에 사진 올리고 응? 이렇게 순환하는 거라고 순환."


음 장미칼마냥 단호하게 설컹 잘라서 말씀드리자면, 절대 그런 일은 벌어지지 않습니다. 일단


1. 아 좋다! 하지 않습니다.

2. 딱 모이지 않습니다.

3. 스스로 웃고 떠들지 않습니다.

4. 계획대로 되지 않습니다.

5. 페북에 안올립니다.

6. 다시 안옵니다.

7. 자기들끼리 단톡방 안만듭니다.


더불어 저런 요청은 마치 이런 말과 비슷합니다.


"응? 소개팅나온 여자분이 남자보고! 아 좋다! 이런 느낌 딱 올거아냐! 그럼 막 웃고떠들고 술마실거 아냐! 그리고 딱 고백하면 응? 사귀고! 1년정도 사귀다가 결혼하고 애 둘 낳고 딱 그렇게 전세집에서 그렇게 살면 되는거아냐! 뭐가 그렇게 어려워?"

틀린말은 아니지만, 중간에 뭔가 통편집된 것들이 너무 많습니다. 실무입장에서 진지하게 고려해서 진행해야 할 부분이라고 2만번 정도 강조하여 말하고 싶습니다.


10. 딱 보면 '아!' 하는 것

예문 : 그런 페북컨텐츠있잖아요. 딱 보면 "아!!" 하는 그런거. 그런 것이 필요한 것 같아요.

배민 컨텐츠를 보신겁니다.



11. 마아악! 이런거

예문 : 그 왜 요즘 마아악!! 이런거 있잖아 응? 

마아악.(억양주의)..... 아..이건 진짜 어려웠습니다. 사실 아주 많이 들은 단어중에 하난데 아직까지도 우주적인 해석이 가능한 단어인지라...그 마아아아악... 이란 표현이 하아..뭐랄까... 마치 빅뱅과 다차원세계를 아우르는 광대한 유니버스의 별들과도 같은..인간의 머릿속으론 이해하기 힘든 탈전두엽적인 표현이랄까요...


하지만 경험상 생각해보건데 마아아악..이란건 이런 의미일 경우가 큽니다.


1. 이런거 : 단수형(컨텐츠 하나를 의미함)

2. 마아악 : 복수형접두어(여러 개)

3. 마아악+이런거 : 여러개의 어떤 컨텐츠

4. 요즘 마아악 이런거 : 요즘 트렌디한 어떤 컨텐츠


이때 중요한 요소는 미간이 찌뿌려짐의 여부를 판단하셔야 합니다.  

1. 찌뿌려진다 = 생각이 잘 안난다.

2. 안찌뿌려진다 = 사실 본인도 잘 모르겠다.


그래서 미간이 찌뿌려지며 마아악 이런거..라면

"이벤트성 컨텐츠" 를 의미할 가능성이 큽니다. 초성/빈칸/선물주기/질문형 이벤트 등의 컨텐츠 말이죠.


하지만 미간이 찌뿌려지지 않으면서 시선이 공허한 채로 마아악 이런거..라고 한다면 그냥 나는 잘 모르겠으니 너가 좋은 걸 말해라. 라는 의미가 강합니다. 그럴 땐 나만 알고있는걸 말하면 안됩니다. 그럼 갸우뚱하면서..

"하아...그건 좋긴한데, 쪼오끔..." 이란 말이 나옵니다. 마아악...에는 '대중적인' 이란 의미가 내포되어 있으므로 딱 들으면 알만한 카뱅이나 배민, 열기, 여행에미치다 등등의 유명한 페이지의 레퍼런스를 들어주는 것이 좋습니다. 

마..아악..? 응?...음...뭐지..


12. 우리를 잘 드러낼 수 있는 거

예문 : 이것보다 좀 더 우리를 잘 드러낼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원래 이 말은 굉장히 어려운 말이긴 합니다. 진지하게 들어가자면 깊이가 한도 끝도 없죠. 우리의 아이덴티티나, 고유한 성향/가치에 따라 발현된 비쥬얼/워딩 등을 일관성있게 사용해달라! 란 오더가 맞습니다만....그건 마케팅이나 브랜딩을 하는 우리의 관점일 경우가 많습니다. 


경험상으론 위의 표현은 "우리 로고색(+로고를 크게)을 많이 써주세요" 라는 뜻입니다.



13. 효과적으로

예문 : 더 효과적인 마케팅전략이 필요한 듯 합니다.

= 적은 돈으로




커뮤니케이션은 매우 중요합니다. 서로의 단어가 다른 것도 문제지만, 사실 더 큰 문제는 목소리경쟁이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의 전략이나 주장에 목소리를 싣기 전에 나와 다른 그의 의견과 시각을 잠시 경청하고 고민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멱살은 그 이후에 잡아도 상관없으니까요.


모두들 화이팅!


-끝-


이전 03화 주니어디자이너가 알아야 하는 오묘한 디자인용어 60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말이 맘같지 않을 때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