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윤슬 Jun 24. 2019

실수하며 성장하는 삶

스포트라이트 효과의 덫

사람들의 관심 때문에 스포트라이트 조명이 켜져있는 듯한 느낌을 가져본적 있으신가요? 학교나 회사에서 실수를 하면 괴로움을 크게 느낀다던가 관심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 완벽하기 위해 노력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나에게로 향하는 스포트라이트가 실제로 존재하는 것보다 더 강하게 내 마음속에서 작동하기 때문이지요. 스포트라이트 효과와 그 덫에 대해 이야기해보고자 합니다.



타인의 시선에 대해 자유로웠던 시절, 부담을 느꼈던 시절을 모두 경험했다. 아무도 나에게 관심을 가지지 않는다고 생각하던 때는 학생때까지였다.  집안의 둘째딸로 태어나 부모님의 큰 기대를 받지 못하고 자랐는데, 덕분에 나는 자유롭게 실험하고  도전할수 있었다.


졸업 후에 밥벌이를 위해 대기업에 입사한 이후론 변화가 있었다. 매일처럼 나를 둘러싼 동료들에게 실시간으로 관찰되고 평가받는 기분이었다. 매일 함께 오랜 시간을 보내다보니 잘한 일도, 못한 일도, 새롭게 하려다 실패하는 일도 모두 평가의 대상이 되었다. 정작 동료들은 기억도 못할 말들에 일희일비하거나 중요한 선택이 좌우되곤 했다.



정말 동료들은 정말 내게 관심이 있었던 것일까? 미국 코넬대 사회 심리학자 토머스 길로비치(Thomas Gilovich)는 이러한 현상을 ‘조명효과(spotlight effect)’라고 설명했다. 자신이 무대 위에서 스포트라이트가 켜져있다고 착각한다는 것이다.


길로비치는 1999 년 <사회적 판단에서의 스포트라이트 효과>라는 논문에서 “사람들은 자신의 행동에 너무 집중되어 있기 때문에 우리의 행동이 다른 사람에 의해 얼마나 관심을 받는지 정확히 평가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자기 스스로를 보는 방식과 실제로 다른 사람들이 자신을 보는 방식 사이의 잦은 불균형이 드러난다는 것이다. 사람들이 자신에 대해 실제보다 더 많이 관심있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은 착각에 가까운 것이다.


스타 가수였던 베리 매닐로우(Barry Manilow)

길로비치는 이러한 현상을 증명할 하나의 실험을 했다. 연구 참여자들에게 과거에 스타 가수였던 베리 매닐로우(Barry Manilow)의 얼굴이 크게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교실에 앉아있도록 했다. 낯선 사람들이 교실로 들어와 그것에 대해서 얼마나 인식하는지 대해 알기 위해서 였다.


그 결과, 실험 참가자들은 약 50%가 자기의 특별한 옷차림을 알아챌 거라고 예상했는데, 실제로 그 티셔츠를 알아챈 사람은 약 20%에 불과했다. 우리가 예측한 ‘자신에 대한 타인의 관심’이 실제로 유효하지 않다는 걸 보여주는 결과다.


새롭게 한 헤어스타일이 우스꽝스러운 듯한 느낌, 도서관에서 핸드폰 벨소리가 울린 실수, 초대받은 식사에서 생일 선물을 준비하지 않은 단 한사람의 손님이 되는 경험, 영어 시험 성적이 잘 나오지 않아 모두가 비웃을 것 같은 생각에 괴로워하는 사람들이라면 좀 더 편안한 마음을 가져도 된다는 것이다.



스포트라이트의 적정한 밝기로 조정하기


일을 하거나 공부를 하다 보면, 주변 사람들에게 부진한 성과나 실수가 부각될 것 같아 불안할때가 있다. 투시와 착각을 미리 예상하고 괴로워하느랴, 정작 해야할 중요한 일들엔 집중력이 흩트러지는 경우도 있다.


그렇다면 마음 속의 ‘조명(Spotlight)’을 적정한 밝기로 조절하기 위해선 어떻게 해야 할까? 우리는 어떤 활동에 완전히 빠진 상태인 ‘몰류(flow)’ 상태일 때 자기 자신을 잊을 수 있다고 한다. 명상이나 운동을 하거나 영화를 볼때에도 이러한 상태에 도달할 수 있다.


명상과 운동을 통한 몰류경험

주변인들로부터 많은 관심과 기대를 져버리는 것이 두려워 쉽게 시작하지 못한 일들이 많이 있을 것이다. 남들의 시선 때문에 스트레스 받고, 실수하지 않기 위해 초조해하고, 거울을 들여다보는랴 낭비하는 시간들은 도전과 성취를 방해할 것이다. 술은 우리가 가진 자의식을 낮추긴 하지만, 중독적이고 생산적인 방식이 되지 못한다.


남에게 어떻게 보일것인가에 대한 부담으로부터 가벼워지기 위해 자신감을 갖고 뛰어들어야 한다. 우리가 내면에 충실해서 정체성이 확고한 상태가 되면, 그 조명 효과는 사라질 수 있기 때문이다. 두려움을 멋어던지고 건전한 방식으로 행동하며 스스로를 단련시켜야 할 것이다.



길로비치는 이런 말을 했다. “영감은 기다리면 생기는 것이 아니라, 행동에 돌입한 후에 비로소 얻을 수 있는 것이다.” 브런치의 글을 쓰고 싶은 순간에도 제대로 완성되지 않은 글을 세상에 내놓는 것이 겁나 시작도 못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고, 많은 사람들 앞에서 발표를 해야 하는 순간에도 덜컥 겁이 나 다른 사람에게 양보한 경험들이 있을 것이다.


이런 순간 머릿 속에 떠오르는 주변인들의 반응에 대한 생각이 잘못된 것임을 자각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상은 나에게 내가 생각한 것만큼 관심을 가질 여유가 없다"라고 스스로를 다독이며 일단 행동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불안을 잠재우고 용기 있게 하고자 하는 일에 집중하다보면, 비로소 알게 될 것이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우리의 도전과 실패에 생각보다 관대하다는 것을 말이다.




같이 보면 좋을 글들

매거진의 이전글 현대판 노예의 삶이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