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스포티포럼 Sep 05. 2017

소녀들의 멘토를 꿈꾸는, 박엄지 트레이너

글. 김송희 / 사진. 강민구

한류트레이너센터 아이돌 운동 선생님



박엄지 트레이너의 인스타그램에는 ‘한류트레이너센터 아이돌 운동 선생님’이라는 소개가 적혀있다. 중국어 전공자인 박엄지 트레이너가 특기를 살려 요즘 주력하는 일이 중국인 아이돌 지망생이나 아이돌들의 운동을 가르치는 일이다. 미스 아시아 어워드 코리아, 머슬 매니아 모델 부문에서 1위를 차지하기도 했던 그녀이지만 요즘은 강한 운동 스케줄로 스스로의 몸을 만드는 것보다는 전문적인 운동 코칭으로 후배들을 가르치는 일에 더 집중하고 있다.


박엄지 트레이너는 20대 중반에 운동 경력이 길지 않음에도 특유의 집중력으로 금방 좋은 성과를 얻었다. 10대 때부터 피팅 모델, 파워 블로거 등 다양한 활동을 하면서 용돈을 벌었고 빈티지 의류사업, 음반 준비에 이르기까지 경험이 너무 많아 대화를 나누다 보면 한참 나이 많은 언니에게 인생 상담을 하는 기분이 든다. 여러 일에 도전했고 또 그만큼 성과도 만들었지만 지금은 운동이 가장 즐겁다는 박엄지 트레이너를 만났다.


입상 경력이 많으시더라고요. 운동은 언제부터 시작하셨어요?


제가 원래 몸무게가 38kg까지 나갈 정도로 말라서 건강이 안 좋았어요. 허약하니까 운동을 해보자 해서 취미로 시작했는데 어느 순간부터 매력에 빠진 것 같아요. 원래 중국어 전공이라 운동이랑 전혀 상관없는 공부를 했거든요. 운동을 전문적으로 배운 게 아니라 무작정 하다 보니 부상을 당하기도 하고 무릎 관절이 손상되기도 했어요. 뭐든지 시작을 하면 끝을 보는 편이라 너무 운동을 힘들게 한 거죠.(웃음) 사람마다 체형이 다르고 운동 방식이 달라야 한다는 생각이 들어서 해부학 공부도 하고 여러 헬스장을 옮겨 다니면서 코칭을 받기 시작했어요. 그때부터 신체 부위나 제 몸에 대해서도 잘 알게 된 것 같아요.


 
‘한류 트레이너센터 아이돌 운동 선생님’이라고 자신을 소개하시던데, 구체적으로 어떤 트레이닝인가요?


중국어 전공자라 중국 아이돌 그룹 운동을 가르쳤었어요. 지금은 그 친구들이 중국에서 데뷔해서 활동하고 있고요. 그 인연으로 한국 걸 그룹을 맡아서 운동과 식단 관리를 해주고 있어요. 지금 맡고 있는 친구들은 10월에 데뷔를 할 예정이고요. 지금은 소개를 받아서 아이돌을 준비하거나 방송 쪽 일 하시는 분들 운동을 많이 하고 있어요. 아무래도 제가 여자 트레이너이다 보니까 여성 몸에 대해서는 더 전문적이라고 생각하거든요. 여성들이 몸매에 어떤 부분을 가꾸고 싶어하는 지 여성의 마음을 더 잘 아니까요. 예를 들어 사진을 찍었을 때 더 잘나오게 하는 부분을 집중해서 가꾼다거나 하는. 어깨나 목선을 운동한다거나 어떤 스케줄이 잡히면 그에 해당하는 운동을 단기간에 집중해서 하는 식으로 코칭을 해요.

 


어려 보인다는 점이 장단점이 될 것 같아요. 개인 트레이닝을 받을 때 선생님이 더 무서워야 한다는 인식들도 있잖아요. 


저는 운동 시간에는 딱 선생님이 되는 편이에요. 제 분야에서만큼은 전문적이 되고 싶어요. 그래서 수업시간에는 확실하게 하는 편인데, 사실 이것도 배우는 사람마다 달라야 하는 것 같아요. 부드럽게 이끌어줘야 운동을 더 잘하는 분도 있고 하드하게 밀어붙이면 잘 따라오는 분도 있거든요. 제가 요즘 신경을 쓰는 부분은 몸 뿐아니라 멘탈까지 관리하고 싶다는 거예요. 아이돌을 준비하는 어린 친구들을 가르치다 보면 단지 몸매를 가꾸고 몸무게가 몇 킬로가 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거든요.
 
운동을 통한 멘탈 관리라는 건 어떤 거죠?


나는 다이어트해야 해, 하면서 억지로 하는 운동이 아니라 운동을 하면서 내 몸이 달라지는 걸 느끼고 진심으로 운동을 즐기게 해주고 싶어요. 운동이라는 게 몸에만 영향을 미치는 게 아니라 심리적인 컨설팅까지도 연결되는 것 같아요. 제가 가르치는 어린 친구들에게도 미비하지만 심리적인 케어를 해주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요. 몸도 예뻐지면 좋지만 생각하는 것도 아름답게 만들어주고 싶어요.
 

얼마 전까지 가수 준비를 하셨었다고 하던데요.


아, 5월이었나. 봄까지 가수 데뷔를 준비하고 있었어요. 우연히 알게 된 작곡가 선생님이 계셨는데 가지고 계신 곡이 저랑 음색이 잘 맞을 것 같다고 하셔서 바로 연습에 들어갔어요. 고등학생 때에는 길에서 가끔 캐스팅 제의를 받기도 했는데 부모님이 반대가 심하셨어요. 가수가 되고 싶다는 막연한 생각이 있었는데 저도 용기가 없었어요. 그런데 이번에 온 기회는 왠지 놓치고 싶지 않더라고요. 사실 그동안에도 운동하고 인스타그램이나 블로그를 통해서 일종의 모델 활동을 하기도 했었는데, 제가 경계선에 있다고 느꼈거든요. 그런 연예인은 아니지만 그래도 SNS에서는 알아봐 주시는 분들도 많은 인플루언서에 가까웠던 것 같아요. 제가 노래를 전문적으로 한 사람이 아니라 연습을 하는 과정이었는데 앨범을 내는 과정에서 그만두게 됐어요. 지금은 가수 친구들을 도와주는 위치에 있는데 지금도 갈증은 있어요. 못해봤기 때문에. 언제든지 기회가 있으면 해보고 싶어요. 운동은 평생 하는거고 운동하면서 다양한 일을 해보고 싶어요.


그렇게 힘든데도 계속 운동을 하는 이유는 뭘까요.


가슴운동을 한다면 저는 집중을 할때 제 근육이 늘어나고 수축하는 걸 느끼거든요. 제가 어디에 집중을 하면 그만큼 라인이 달라져요. 몸이라는 게 알면 알수록 재미있어요. 그리고 운동에 집중할 땐 잡생각이 안 나서 좋아요. 제가 생각도 많고 고민도 많은 편인데 운동할 땐 완전히 빠져들거든요. 그리고 예쁜 운동복 입는 것도 좋고요.(웃음) 운동할 때 아무 옷이나 입는 분들도 있는데 운동복을 예쁘게 입으면서 하면 기분이 확실히 달라져요. 운동하면서 포즈도 신경 쓰게 되고요.
 

대회 준비할 때에는 하드 트레이닝을 하실 것 같은데, 힘들진 않으셨어요?


너무 힘든데. 그래도 참고 했던 것 같아요. 목표니까. 대회 준비 시에는 하루 6~7시간 정도 운동을 해요. 저는 무릎이 안 좋아서 유산소를 오래 못해서 런닝머신 위에서 운적도 있어요. 그럴 때 포기하고 싶었는데 그래도 무대 위에 서는 걸 상상하면서 참았어요. 대회에서 1등을 하긴 했는데 제가 관리해주는 분도 없고 해서 첫 대회에서는 바디 컨디션이 좋지 않았어요. 그래도 한국대회에 나갔을 때에는 하루에 1,2시간씩 매일 워킹, 포즈 연습도 겸하면서 운동을 했거든요. 그런 부분이 자연스러워서 높은 점수를 받았던 것 같아요.
 

그동안 여러 가지에 도전해오셨는데, 앞으로의 꿈이 있다면요?


일단 다양한 버킷리스트가 있는데요. 갈수록 직업에 경계가 없어지는 세상 같아요. 저는 일단 책을 한권 쓰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웃음) 아직 어리지만 나이에 비해 경험은 많은 편이고 또 제가 생각이 많거든요. 그동안 해왔던 운동에 대해서도 정리하고 싶고, 제가 10대때부터 했던 일들에 대해서도 생각을 정리하고 싶어요. 그리고 그때 그때마다 터닝포인트가 있었던 것 같거든요. 그런 것들이 10대,20대 미래를 고민하는 여성들에게는 도움이 될 것 같아요. 제가 대학교 후배들을 멘토링하기도 했거든요. 그냥 메신저로 연락이 와서 이러저러한 고민이 있다고 하면 들어보고 제가 조언을 해서 상황이 달라지는 경우도 있었고요. 겪어 보니까 어떤 일들에 언니가 말해주는 가이드가 있으면 좋겠단 생각이 들었어요. 저처럼 미래에 대한 고민이 많은 10대 소녀들에게 도움을 주는 일을 하고 싶어요. 나이가 들어도 매일매일 선택을 해나가야 하잖아요. 저도 그런 선택들 속에서 경험을 쌓았고 지금 운동하고 이렇게 인터뷰도 하고 있고요. 대단한 게 아니더라도 그런 것들을 한번 정리하고 싶은 마음이 있어요. 


박엄지 트레이너 프로필


Miss Asia awards KOREA Musclemania Model 1위

Asia WangHong Super Challenge China Ms Bikini 3위


힙업을 꿈꾸는 당신을 위한

박엄지 트레이너의 추천운동!


브릿지 햄스트링

힙업에 좋은 운동입니다. 골반을 무릎쪽 방향이 아닌 수직으로 올려주시는 게 중요합니다.
매일 기본 12개(1세트)씩 4번, 총 4세트 해주시면 한달만 지나도 엉덩이 라인이 조금 달라진 것을 느끼실 수 있으실겁니다.



폼롤러를 이용한 근육 풀어주기

위의 운동은 중둔근(엉덩이)을 풀어주는 운동입니다. 딱히 주의하실 점은 없고요.
사실 폼룰러를 이용한 마사지는 운동이라기보다는 스트레칭과 근육 마사지에 가깝습니다.
엉덩이 운동 후에 함께 해주시면 좋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나를 더 사랑할 수 있는 방법, 권상혁의 몸 만들기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