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017년 새해를 맞이하면서

친구들,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새로운 친구들을 만나고 IT의 트렌드를 누구나 알기 쉽게 이야기하고자 작년 10월 말부터 지금까지 "시나브로의 IT 산책"이라는 이름으로 11편의 글을 적었는 데, 어떻게 도움이 되셨는지 모르겠습니다.


저는 이 브런치를 통해 새로운 구독자들과 브런치 작가 이웃들을 만날 수 있게 되어서 영광이고 새롭게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어서 감사드립니다. 올해에도 더욱더 좋은 글로 여러분을 찾아 뵐 것을 약속하며, 항상 건강하시고 소망하고 꿈꾸는 일들이 올해에 모두 이루어지시기를 소망합니다!


감사합니다!


                                                                                                                           서진호 올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