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매거진 Content LAB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슴씨 피드 Nov 17. 2021

Z세대의 새로운 소통법 '브이로그 2.0'

나의 하루를 1분으로 보여주다? '숏폼 브이로그'의 등장

#vlog, 일상을 비디오로 기록하다


브이로그(vlog)는 30분 내외로 개인의 하루를 요약·기록하는 영상으로, 유튜브 대중화와 함께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는 콘텐츠로 꼽힙니다. 그런데 숏폼 플랫폼의 등장으로 새로운 변곡점을 맞이했어요. 일반 브이로그의 2.0 버전 ‘숏폼 브이로그’로 말이죠. 이는 말 그대로 틱톡, 유튜브 쇼츠, 인스타그램 릴스&스토리 등 숏폼 플랫폼에 영상을 업로드 되고, 3분 이내의 러닝타임을 보이는 특징을 지닙니다. 인스타그램 스토리 하나 올렸을 뿐인데 나도 브이로거라고? 맞습니다. 숏폼 앱 하나만 있다면, 언제 어디서든 누구나 브이로거가 될 수 있어요.




숏폼 브이로그, 뭐가 다를까?


- 인스타그램 스토리


ⓒ crowdfire


여러분은 오늘 어떤 스토리를 올렸나요? 누구는 점심 메뉴를 보여주는 5초짜리 영상을, 또 누군가는 운동하는 순간을 타임랩스로 촬영한 15초 영상을 올렸을 겁니다. 2021년 기준 인스타그램 이용자 중 86.6%는 스토리를 게시한다고 해요. (출처: 99firms) 단편적인 일상 중에서도 특별한 순간, 느낌 있는 장면 등 기록할 만한 찰나의 순간을 보여주기에 특화된 플랫폼이기 때문이죠. 내 하루를 모두 보여주기는 싫지만 소소하게 공유하고 싶은 심리가 있잖아요. 수도 없이 스토리를 올리는 사람들이 늘어나자, 이들을 ‘바느질 장인’이라고 부르는 용어도 등장했습니다. 스토리를 하루에 여러 개 올리면 상단 목록이 마치 스티치(바느질 모양)를 연상시켜, 간격이 촘촘할수록 한 땀 한 땀 바느질을 한 모양이라 붙여진 이름이라고 해요.



- Tlog

Tiktok


“매일 즐거울 순 없지만 즐거운 일은 매일 있는 법이지” 

틱톡이 선보인 Tlog 캠페인의 핵심 메시지입니다. Tlog란 틱톡과 브이로그가 결합한 것으로, 틱톡에서 일상을 기록하는 콘텐츠를 의미하죠. 이는 우리가 알던 유튜브 내 브이로그 영상들과 사뭇 달라요. 먼저 모바일 인터페이스에 맞춘 세로형 화면이 대부분이고요. 자막은 영상 중앙에 위치하는데, 기존 자막처럼 영상을 해설해주기보다는, 마치 영상을 꾸미는 스티커의 느낌을 줍니다.


Tlog형 브이로거들은 얼굴과 목소리 등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합니다. Z세대인 이들은 어린 시절부터 소셜 미디어 등에서 발생한 개인정보유출 문제를 피부로 느꼈기 때문인데요. 얼굴이 불가피하게 나오는 경우에는 스티커나 필터를 활용하고, 목소리는 AI 보이스로 대체합니다. 영상에서 유추할 수 있는 지역이나 학교 등에 대해 추측성 댓글을 삼가달라는 주의사항도 볼 수 있고요.



Tiktok


지난 7월, 틱톡은 더 다양한 콘텐츠를 담을 수 있도록 동영상 길이를 기존 1분에서 3분으로 연장했습니다. 그리고 이를 알리기 위해 Tlog로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자는 #DiscoverMyWorld 캠페인을 실시했죠. 세계적인 셀럽뿐만 아니라 다양한 크리에이터들이 브이로거라는 타이틀을 달고 자신의 하루를 공유하고 있습니다. 틱톡에 따르면 플랫폼 내 1분이 넘는 영상의 조회수는 세계적으로 50억 뷰를 돌파했어요. (2021년 10월 기준) 실제 틱톡 내 Z세대들의 ‘#브이로그’를 검색해봐도 1분이 넘는 영상을 많이 볼 수 있습니다. 3분 기능이 Tlog 양산에 있어 큰 역할을 한 것이죠. 오늘도 우리는 틱톡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엿보았습니다.




Z세대는 '이렇게' 보여준다


공통의 관심사로 공감을 부르는 #공부브이로그 #무기력극복챌린지


Instagram @y.aeun


갓생 살기(God+인생, 부지런한 삶을 사는 것을 뜻함)로 유명한 Z세대의 최대 관심 분야는 학업입니다. 그러므로 이와 관련된 콘텐츠를 자발적으로 찾죠. 서로의 일상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 반응하기 좋거든요. 숏폼 플랫폼에서도 이러한 현상을 쉽게 찾아볼 수 있습니다. 시험 기간만 되면 공부를 준비하는 모습부터 보여주는 #공부브이로그 뿐만 아니라, 몇시간 동안 공부하는 모습을 타임랩스로 압축해서 보여주는 #공부타임랩스가 화수분처럼 쏟아져 나와요. 댓글에서는 무슨 문제집을 푸는지, 하루에 몇시간 공부하는지 등 자연스러운 티키타카가 이어지고요. 


Tiktok @siun0330 @seohyeon080308 @nuguge123456789


MZ세대가 일상을 가꾸고 살아가는 일상력(日相力)을 채우기 위해 다양한 경험을 한다는 말은 많이 들어보셨을 텐데요. 이번엔 무기력 극복 챌린지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무기력한 하루를 지양하기 위해 한 달 치 소소한 계획들을 달력에 채워 넣고 매일매일의 챌린지를 이루는 모습을 보여주는데요. 이게 챌린지라고? 싶을 정도로 소소한 것이 특징입니다. ‘카페 가서 음료 사먹기’, ‘노을 지는 거 사진 찍기’, ‘유행하는 틱톡 댄스 외우기’처럼요.



특정 순간을 스토리텔링하는 #OO 가는 길 #무기력극복챌린지


Tiktok @akakakak10101010


브이로그는 크게 두 유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온전한 하루를 풀어내거나 ▲특정 사건에 집중하여 서사를 부여하는 유형으로요. 일반 브이로그는 긴 호흡을 가지고 하루 전체를 담아내는 것이 대부분이지만, 숏폼 브이로그는 후자에 더 많은 비중을 두고 있습니다. 섬네일과 제목으로 영상 시청 여부를 선택할 수 있는 유튜브와 달리, 숏폼 플랫폼은 영상이 추천 피드에 자동으로 재생되는데요. 이때 시청자는 후킹 하지 않은 영상을 넘겨버리기 일쑤입니다. 숏폼 브이로그에서 #월요일_브이로그 보다는 #전학날_브이로그가 더 이목을 끄는 이유죠.


그러므로 소재(사건)를 중심으로 하는 스토리텔링이 이어지는데요. Z세대의 브이로그에서 가장 많이 등장하는 #다이소 브이로그를 살펴볼까요? (기)1만원을 챙겼고 가디건을 챙겨 입은 모습 (승)다이소에 가는 길 (전)도착 후, 무슨 물건을 살지 고민하고 결제하는 모습 (결)언박싱까지. 이 기승전결은 특별한 순간을 명확하게 전달할 수 있으므로 소재(사건)가 바뀌더라도 크게 변하지 않습니다.



최근 이슈를 빠르게 전달하는 #OO 후기


Tiktok @lovely_mukjihye


Z세대 인터뷰이는 ‘유행에 뒤처지면 안되니까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정독한다’라고 이야기했습니다. 지난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의 21.4%가 ‘트렌드를 따라잡기 위해’ 숏폼 영상을 본다고 응답했고요. 이처럼 숏폼 브이로그는 텍스트 기반의 커뮤니티만큼이나 최신 트렌드를 발 빠르게 전파하는데요. 편집에 큰 공수를 들이지 않고 촬영과 거의 동시에 업로드가 가능하기 때문입니다. 신상품 언박싱, 유명 전시회 방문기 등 새로운 무언가를 직접 경험해 후기를 전해주는 브이로거를 꽤나 발견할 수 있죠.




Z세대형 숏폼 브이로그, 한 눈에 살펴보기



소셜 미디어가 변화함에 따라 나의 프로필 역시 변하고 있습니다. 싸이월드 시절에는 나의 미니룸이, 페이스북에는 나의 담벼락에 올라온 글들이 대변해주었고요. 인스타그램에는 피드에 올린 단장 이미지로 나를 설명했죠. 이제 그 흐름이 숏폼 영상으로 옮겨오며 30초의 짧은 브이로그로 나를 표현할 수 있게 되었죠. 일상 미디어로 굳건히 자리한 숏폼, 2022년에는 또 어떤 모습을 보여줄까요?


COPYRIGHT © 2021 by The SMC Content Lab all rights reserved.
위 아티클의 저작권은 더에스엠씨콘텐츠연구소에 있습니다. 상업적 이용은 금지되어 있으며, 인용시 '더에스엠씨콘텐츠연구소'를 출처로 명시 바랍니다.




Click ✔ <콘텐츠머니타이제이션> 구매하기

Click ✔ 더에스엠씨그룹 공식홈페이지

Click ✔ 더에스엠씨콘텐츠연구소 소식 받아보기

매거진의 이전글 요즘 MZ세대는 본편보다 '서브 콘텐츠'를 찾는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