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인사 조직 경영
by 최동석 Apr 10. 2016

제4차 산업혁명(인더스트리 4.0)은 무엇인가?

인사조직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리고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가?

제4차 산업혁명(인더스트리 4.0)은 무엇인가?

우리의 인사조직에는 어떤 의미가 있는가? 그리고 어떤 준비를 해야 하는가?


강의 슬라이드 몇 개만으로도 핵심 메시지가 무엇인지 이해할 수 있다
제4차 산업혁명은 인더스트리 4.0에서 시작된다. 인더스트리 4.0은 생산공장의 혁명적 변화를 가져오고 있다. 생산기술의 변화가 우리 삶의 모든 면을 혁명적으로 바꾸기 때문에 새로운 혁명이 우리에게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인공지능(AI) 얘기가 요즘 많이 나오고 있는데, 이것보다 더 직접적이고 중요한 것은 CPS(Cyber-Physical System) 기술이다. CPS는 현실의 물리적 세계가 사이버 세계처럼 움직일 수 있도록, 디지털 기술이 물리 세계를 인간의 의도대로 조절할 수 있는 기술을 말한다. 이 기술이 우리 삶을 크게 변화시키는 이유는 생산 제조과정을 혁명적으로 스마트하게 변화시키기 때문이다. 그래서 스마트 팩토리(smart factory)라고 부른다. 즉 대량생산 가격으로 개별 주문생산(personalized production)이 가능해진다는 말이다.

개별 주문생산은 CPS기술의 발전에 기반하고 있다.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IoT)은 CPS의 발전을 지원해주는 역할을 한다. 컨베이어 벨트에서는 기계설비가 주체로서 객체인 부품과 제품을 만들어가는 방식이지만, 부품과 제품이 주체가 되고 이 주체들이 객체인 기계설비의 서비스를 받아가면서 스스로 생산과정을 지나가는 방식으로 변화된다. 이렇게 CPS는 생산공정에서 주체와 객체가 뒤바뀌도록 유도하고 있다. 나아가 모든 요소들이 주체로 변화되는 분권화(decentralization)가 실현된다. 중앙통제가 사라지며 부품과 기계설비들이 스스로 의사소통하면서 작업이 이루어지기 때문에 인간의 노동력도 거의 필요로 하지 않게 된다.

이런 변화는 우리 사회를 중앙 집권화된 사회(centralized society)에서 분권화된 사회(decentralized society)로 전환하도록 강요하고 있다. 유럽인들은 2차 대전 후에 분권화된 사회로 상당히 진전되었다. 그들의 삶의 방식은 지극히 주체적이고 개인주의적이다. 그들의 삶의 방식처럼 공장의 생산과정도 분권화하여 혁명적으로 바꿀 수 있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있다.  

그들은 모든 면에서 개별적, 자율적, 주체적 개인을 지향해왔기 때문에 계약 정신에 투철해야 조직이 합리적으로 운영될 수밖에 없다. 반면에 우리는 아직도 강력한 중앙 집권화된 사회 속에서 집단주의적 패거리 문화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피라미드형 조직구조의 윗대가리에 앉은 사람은 모든 권력을 한 손에 쥐고 명령하고 통제하는 구조다. 이런 사회가 제4차 산업혁명을 따라가는 것은 불가능하다.

제4차 산업혁명은 피할 수 없는 거대한 물결이다. 이 물결의 파고를 타고 가지 않으면 우리와 후손들은 또다시 고난의 행군을 해야 할 것이다. 다시 강조하거니와 계약 정신이 결핍된 집단주의적 패거리 문화는 제4차 산업혁명에 적합하지 않다. 분권화되고 개별적이고 자율적이고 주체적인 개인들이 모인 사회로 성숙하지 않으면 안 된다. 명령과 통제, 지시와 복종, 억압과 착취가 계속되는 사회에서 빨리 벗어나야 한다.








keyword
magazine 인사 조직 경영
인간은 더 이상 자원이 아니라는 신념을 가진 경영학도입니다. 인간을 자원으로 간주하여 더 많은 성과를 내려고 하면 오히려 생산성과 창의성이 떨어집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