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남동생과 남편은 참 잘 맞을 것 같아


다른 분들 말 들어보니까 그 댁네 남편분도 저렇다는군요. ㅎㅎㅎㅎ 왜 같이 처음 보는 것에 대해 자꾸 물어보는지. ㅠㅠ 그래서 요즘엔 남편이 티븨보면 핸드폰 봐요..... 자꾸 물어보면 '몰라'라고만 댓구하고요. 조금 대화의 벽이 생기는 것도 같지만, 화병 생길 것 같아서요. ㅎㅎㅎㅎ 짜증 내는 것보다 낫지 않을까요. 




놀러오세용. ㅎㅎ

https://uchonsuyeon.tistory.com/

http://i2sky.blog.me

https://www.instagram.com/uchonsuyeon_joynhappy/

매거진의 이전글 참! 질문의 시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