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6 공유 237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스타트업 스토리
By 공감 채용 더팀스 . Oct 17. 2015

진짜 팀워크는 무엇일까?

무한 경쟁 속에서 찾고 싶은 팀워크에 대한 고찰 


  

점심을 먹으면서 최근 재개봉한 인터스텔라를 이야기 하다 피커(개발자)가 갑자기 영화 마션 이야기를 꺼냈다. 참고로 필자는 아직 안 봤다.  


마션을 보면서 갑자기 끔찍하게 무서운 생각이 들더라고요.


피커의 말을 듣고 필자를 포함해 세 명의 귀가 쫑긋 모아지는 게 느껴졌다.


아니, 거기서는 화성에 떨어진 우주인 한 명 구하자고 1조 원이 넘게 드는 여정을 꾸려요. 이 장면을 보는데 한국이라면 그냥 입 딱 씻지 않았을까 이런 생각이 들더라고요.


피커는 영화 속 NASA의 최고 책임자들이 모두 당연하게 그 한 명을 꼭 구하러 가야 한다고 주장하는 장면이 낯설었다고 했다. 우리 모두 씁쓸하지만  동의할 수밖에 없었다.  


맞다. 우리나라는 다수를 위해 소수가 희생하는데 익숙하다. 성장을 해야 했기 때문이었다고 들었다. 지금은 성장보다는 성숙돼야 하는 시기에 접어들고 있다. 그럼에도 경제의 근간이 되는 기업에서 우리는 여전히 조직을 위한다는 미명 아래 보호받지 못하고 있다. 많은 회사에서 상사가 업무를 마치는 시간이 퇴근시간이며 남자의 육아 휴직은 여전히 입방아에 오르내린다.      


시스템의 탓인 것일까. 이제 갓 창립한 본 스타트업에 시스템 따위는 없다. 필자는 며칠 전 전신마취 수술을 받았다. 다행히 수술을 하면 치료되는 병이었다. 이십 대임에도 전신 마취 수술을 무려 두 번이나 받은 전력이 있다. 한창 팀의 서비스 출시를 위해 박차를 가하던 중 또 한 번의 수술 소식을 듣고 헛헛함이 폭풍처럼 밀려들었다. 죽는 병도 아니었는데 참으로 허망했다.      


팀 단체 채팅방에 간단한 수술을 해야 해 검진 때문에 며칠 못 갈 거 같다는 짧은 메시지를 보내고 잠수를 탔다. 나와 함께 일을 진행했던 패트릭(기획자)이 자기가 하면 된다고 건강이 최고니 푹 쉬고 나오라고 했고, 진(디자이너이자 리더)도 우리들이 커버할 테니 너무 걱정 말라며 필자를 안심시켰다.    

  

며칠 방황을 하고 출근을 했다. 패트릭은 필자의 업무였던 서비스 IR 자료를 만들고 있었고, 콘텐츠를 만들 인터뷰도 진과 함께 해보겠다며 가이드라인을 달라고 했다. (콘텐츠는 주로 필자가 한다.) 피커는 맛있는 간식을 사놓았다. 분명 피폐한 정신으로 갔는데 마음이 놓이면서 아- 다시 이들과 ‘함께’ 하면 되겠구나 안도감이 들었다.

      

스타트업계 종사자들 특성상 호기심도 많고, 열렬히 무언가를 배우는 것을 좋아하지만 누군가의 업무를 그것도 대신  도맡아해준다는 것은 쉽지 않다. 이 상황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대학교에서 경영 수업시간에 자주 들었지만 이해를 못했던 팀워크라는 단어밖에 떠오르지 않았다. 그리고 피커가 마션에서 인상 깊었다던 대사가 맴돈다.


내가 화성에 떨어졌더라도 그들은 나를 구하러 왔을 거예요.


다른 NASA 직원들이 주인공을 구하러 가겠다며 말했던 대사라고 했다.      


우리는 아직 작은 기업이다. 문서화된 기업 문화와 시스템 따윈 없다. ‘팀으로 세상을 바꿀 서비스를 만들자’는 미션만 공유한 채 밤낮으로 일만 하고 있다. 혹 큰 규모로 성장한다 해도 지금 잘 나가는 기성 기업의 시스템과는 분명 다르게 만들 것이다.


우리 팀에는 넥타이군단만 보면 숨이 턱턱 막힌다는 조직 공포증을 가지고 있는 패트릭이 있다. 모모 플랫폼 스타트업 창립 멤버로 조직이 커졌는데 기성 기업의 문화를 그대로 흡수하는 것을 참지 못해 그날로 뛰어 나왔다. 더 나은 서비스를 위해 늘 발전하는 조직을 만들고 싶었던 진은 지금도 좋은 서비스만 보면 어떤 팀이 어떻게 만들어졌는지 조직 구조를 분석한다. 이제는 개인 한 명의 뛰어난 역량보다 팀워크로 똘똘 뭉친 팀으로 성장하는 사회가 올 거라 믿는 피커, 그리고 대학을 졸업하고 대기업 입사 준비를 하는 친구들 틈바구니 속에 홀로 진정한 조직은 무엇일까를 고민하며 도서관에서 방황했던 필자가 있으니 기성 기업의 문화와 시스템을 만들 리 없다. (기성 기업 문화를 디스 하기 보다는 변화가 필요한 시기가 오고 있다는 입장이다.)

       

물론, 두려운 것은 있다. 몇 백억 원의 투자금이 들어오고 VC들의 빗발치는 요구 속에도 우리가 정말 초심을 잃지 않을 수 있을까. 그럼에도 나는 그냥 맹목적인 믿음이 있다. 이게 팀워크인지는 모르겠지만, 우리는 분명 수차례 실패해도 버티고 버텨 팀으로 성공해 누군가에게 당신도 좋은 팀을 만들 수 있다는 희망을 줄 것이라는 믿음으로 정신과 육체적인 고통의 순간을 함께 지날 것이다.      


우리는 늘 그렇듯 답을 찾을 것이다.
팀으로


                                                               

magazine 스타트업 스토리
내게 꼭 맞는 곳에서 일하고 싶다면 공감채용 '더팀스'로 놀러오세요.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