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볼로 VOLO Jan 12. 2018

나의 첫 아프리카 여행기,
시작은 탄자니아 여행

아프리카 여행? 예전에는 아프리카라는 곳이 막연하고 또 막연한 곳 이었을 지 모릅니다. 아마 아프리카가 가장 낯설지 않게 느껴진 곳은 아이러니 하게도 TV 속 동물의 왕국 같은 프로그램에서 였겠지요. 하지만 이제 아프리카는 여행자들 사이에서 가장 사랑받는 목적지 중 하나가 되었습니다. 아직 아프리카 여행이 먼 이야기로 느껴진다면 가장 인기 많은 코스, 남아공, 케냐, 탄자니아를 먼저 둘러보면 어떨까요.


나의 첫 아프리카, 탄자니아.


여행필수어플 VOLO 에는 친구가 있는 탄자니아로 첫 아프리카 여행을 다녀온 유저 sophiekim 님의 추억이 남겨져 있습니다. 우리에게도 익숙한 세렝게티와 킬리만자로를 비롯해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에 등재된 응고롱고, 유러피언들이 사랑하는 잔지바르 등의 여행지가 있지요. 낯설지만 매력적인 이 곳, 탄자니아 여행 이야기를 전해드립니다. 여러분도 떠나 보시고 그 추억과 여정들을 여행기록어플 볼로에 남겨보세요 /^^/









비행기표 구입완료. 요새 자금사정이 원활치 못한 관계로 약간 손떨리기는 했는데, 그래. 이때 아니면 내가 언제 아프리카를 가보겠냐는 마음으료 결제! 그래도 손이 후덜덜… 좋은 경험이 되기를.


VOLO’S TIP


탄자니아는 킬리만자로, 다레살람, 잔지바에 국제공항을 갖추고 있습니다. 이전과 비교한다면 최근에는 활주로 자체도 무척 넓어졌고, 실제로도 국가 내 모든 공항 활주로를 확장하고 있는 추세라 하네요. 탄자니아를 대표하는 항공사인 에어 탄자니아를 비롯해 여럿 항공사가 선택지 다양한 국내 노선을 운영하고 있으며, 유럽과 인도, 그리고 중동 지역 곳곳으로 향하는 국제선을 이용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탄자니아 내에서는 현지인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아닌, 기사를 찾거나 차를 렌트하여 목적지로 이동하는 것이 가장 편하고 안전한 방법이라고 합니다.




ⓒ sophiekim
홍콩에서 아디스아바바로 출발. 끝이 없는 일정이구나. 12시간 안걸리는게 어디람. 그래도 밤 비행기라 자고자고 또 자면 되어서 다행인지, 첫 아프리카 여행은 걱정 반, 설렘 반.


ⓒ sophiekim
드디어 웰컴 투 탄자니아! 탄자니아 다르에스살람 공항에 도착했다. 그런데 정말 생각 없이 왔다는 느낌? 친구 전화번호나 주소, 연락처 다 아무 것도 없이 오는 바람에 입국 비자 작성할 때 당황x100 좀 했다.

  


VOLO’S TIP


탄자니아 입국 시 필요한 단수 입국 여행비자는 공항에 도착한 후, 신청서 폼 작성을 통해 발급 가능하다고 합니다. 탄자니아 여행 비자가 허가하는 체류기간은 최대 3개월로, 비용은 $50 입니다. 서울에 위치한 탄자니아 명예 영사관에서도 비자 발급이 가능하다고 하는데요. 발급일은 2박 3일 정도가 소요되며, 특별한 사유가 있지 않는 한 3개월 간 유효한 비자가 발급된다고 합니다. 탄자니아 여행을 위해 미리 비자 발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 유효 장수가 6장 이상 남아 있는 여권과 여권 사진, 그리고 비자발급 비용을 준비해야 하지요.




ⓒ sophiekim
ⓒ sophiekim
ⓒ sophiekim
나의 첫 아프리카 여행! 탄자니아 여행의 첫 일정은 미쿠미 국립공원. 전날 온 비 때문에 땅이 질척거려서 깊숙히 못 들어가서 아쉬웠지만 동물원이 아닌 야생 그대로 동물들을 볼 수 있어서 좋았다. 기린, 임팔라, 코끼리, 버팔로, 하마, 페리카나, 원숭이 등등 신기하다 아직도 아프리카 초원, 참 넓구나.



VOLO’S TIP


아프리카 여행을 계획하는 수 많은 이유 중 하나는 역시 국립공원 방문과 사파리 투어일 것입니다. 탄자니아 여행 중에는 평소 버킷리스트로 간직하고 있었던 것들을 하나씩 실현할 수 있지요. 탄자니아 최대의 국립공원은 누가 뭐라해도 “세렝게티 국립공원” 입니다. 세계 최대의 평원 수렵지역을 중심으로 약 300만 마리의 다양한 대형 포유류가 서식하고 있다고 하네요. 사바나 얼룩말, 검은꼬리 누부터 사자, 코끼리, 들소 등이 있습니다. 세렝게티 국립공원 내에 서식하는 사자만 해도 약 2,000 여 마리 이상이라고 하니 그 규모가 어마어마 함을 알 수 있을 것입니다. 세렝게티 국립공원은 1년 내내 방문할 수 있으며, 이 곳을 돌아보기에 가장 좋은 계절은 6월부터 12월 사이, 선선한 날씨가 지속되는 시즌입니다.

볼로 유저 sophiekim 님이 방문하신 “미쿠미 국립공원”은 다르에스살람을 기준으로 세렝게티보다 훨씬 더 가까운 곳에 위치한 곳인데요. 세렝게티 보다는 단연 규모면에서 큰 차이를 보이지만 그 덕에 주어진 시간 내에서 더 다양한 동물들을 만날 수 있을지 모릅니다. 임팔라, 기린, 코끼리, 바오밥 나무… 탄자니아 여행이 주는 선물이지요!




ⓒ sophiekim
탄자니아 잔지바르 포트로 고! 이때만 해도 파도가 잠잠했는데… 잠시 후, 휴양지 섬에서 비라니 ㅠ.ㅠ



VOLO’S TIP


탄자니아 여행의 하이라이트 중 하나일 “잔지바르”. 아프리카의 작은 섬나라로 유명한 이 곳은 사실 예전만 하더라도 별개로 존재하는 곳이었습니다. 잔지바르 공화국이었던 곳이 탕가니카와 합쳐지며 지금의 탄자니아를 구성하게 된 것이지요. 이 곳이 유명하게 된 이유는 아름다운 풍경과 지역 특유의 분위기 때문인데요. 특히나 유럽 사람들이 선호하는 휴양지 중 하나인지라, 휴가 시즌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이 곳을 찾아 옵니다. 잔지바르 타운의 중심은 크게 크리드 로드, 카운다 로드, 케냐타 로드가 이루고 있습니다. 쿠바에서 느껴지는 독특함을 좋아하시는 분들이라면, 아마 도시 전체가 커다란 박물관인 것처럼 느껴질 잔지바르와 사랑에 빠질 지도 모르겠군요.




ⓒ sophiekim
잔지바르에서 바다수영을 즐겼다. 물고기도 신기하고, 바다헤엄은 생각보다 힘이 들었다. 모래섬은 진짜 예뻤는데 사진으로는 다 안담긴다. 그리고 점심도 정말 맛있었다. 아프리카 밥, 진심 맛있다…



VOLO’S TIP


요즘 같은 시대에는 지구촌 그 어디를 가도 무던하게 입맛에 맞는 글로벌 음식들을 만날 수 있긴 하지만 현지의 문화를 음식으로 느껴보고 싶은 것이 사실이지요. 당연한 이야기이지만, 아프리카 음식 = 탄자니아 음식은 아닙니다. 아시아 음식이 서로 천차만별 그 개성이 뚜렷한 것처럼 아프리카도 나라별로 음식의 차이가 있습니다.

탄자니아 대표 음식 하면 누구나 떠올릴 만한 것이 우갈리 Ugly 입니다. 우갈리는 옥수수 가루를 솥에 넣어 물을 붓고 끓인 후, 찰기가 생겼을 때의 상태를 먹는 것 인데요. 보통 이 옥수수가루와 함께 곁들여 먹는 것이 생선 한 마리, 혹은 치킨 한 조각 입니다. 탄자니아 우갈리 메뉴를 주로 구성하는 생선은 티라피아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고 합니다. 우갈리 외에도 응옴베, 칩시, 왈리, 마하라게, 카춤바리 등의 음식이 있으며, 보통 사마키는 생선 그 자체를 의미하기도 하고, 생선 튀김 요리를 일컫는 말이라고도 하지요. 생각보다 맛있다는 탄자니아 음식이 궁금하네요.

 






나의 첫 아프리카, 탄자니아 여행의 추억 ▼








여행을 쓰자, 볼로!

버킷리스트 중 하나에 불과했던 '꿈의 여행지'에 방문한 경험이 있다면 그 추억을 VOLO에 기록해보세요. 여행필수앱 볼로에 기록된 여행 이야기는 실제 책으로 만들 수도 있습니다.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멋진 여행기록앱, 지금 바로 시작해볼까요?

ios : https://goo.gl/kj0EjD

android : https://goo.gl/X3xykZ

작가의 이전글 인생샷의 성지!! 제주도 포토 스팟 베스트7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