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완도라이프 May 07. 2021

신축빌라의 함정, 분양가 뻥튀기

by 완도라이프


신축빌라의 함정, 분양가 뻥튀기

                                                                            by 완도라이프



                                           신축빌라 인정작업 사기주의 (pixabay)


오늘부터 신축빌라의 함정을 시리즈로 연재한다~

꿩 대신 닭이라고, 아파트 대신 빌라를 매수하려는 그대를 위해서다

먼저 질문 하나, '신축빌라의 인정작업'을 아는가?


모른다면 지금부터 설명하는 말을 잘 듣기 바란다

몰지각한 업자의 호구가 되지 않으려면!

신축빌라는 분양가가 뻥튀기될 공산이 매우 크다





                                                    분양사 중개업소 수수료 (pixabay)


분양사와 중개업소가 수수료를 더 챙기려 분양가를 높여서다

물론 시행사는 눈감아 줄 가능성이 아주 높다

집을 팔아 수익을 챙기는 게 유일한 목적이니까!





                                                신축빌라 인정작업 수수료 (pixabay)


다시 본론으로 돌아와 '신축빌라의 인정작업'을 설명하면

분양사는 시행사에서 제시한 금액(당초 분양가)에 수수료를 더한다

수수료는 수천 만원인 경우가 다반사다


예를 들면, 시행사가 책정한 최초 분양가(수익 포함)가 3억이라면

여기에 분양사가 수수료로 2천 만원을 추가한다고 가정하자

그러면 분양가는 3억에다 2천이 증액된 3억 2천 만원(분양가)이 된다


즉 시행사에서 직접 매수하면 3억인 집을 2천 더 주고 사는 꼴이다

이를 중개업소가 매수인을 알선하면 분양사는 중개업소와 수익을 나눈다

호구가 된 매수인이 지불한 2천 만원을 둘이서 배분하는 것이다





                                               신축빌라 인정작업 중개업소 (pixabay)


이것이 시장에서 횡행하는 '신축빌라의 인정작업'이다

중개업소가 기존 주택 중개는 아예 안하고, 오직 신축빌라 분양만 하려는 이유다

이런 중개업소는 네이버부동산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매도인이 집을 내놓겠다고 연락하면, 구축은 안하고 신축만 한다고 말하는 업자다

문제는 일부 중개업소조차 인정작업 수수료에 취해 일반 중개를 무시하는데 있다

'중개수수료'보다 '분양알선수수료'가 엄청나게 많기 때문이다


신축빌라가 넘치는 지역에서 중개업소가 보이는 빈번한 사례다

그러다보니 집을 팔고자 내놓는 매도인은 중개업소의 냉소에 당혹스럽다

별로 관심도 없고, 뜨뜨미지근한 태도로 무시하는 행태를 보여서다





                                                    국토부 실거래가 (wandolife)


따라서 신축빌라 분양가를 그대로 믿어선 절대로 안된다!

믿을 경우, 수천 만원이나 더 지불하고 매수할 확률이 매우 커서다

때문에 주변 빌라 실거래가(국토부 실거래가)를 꼭 참고해야 한다


실거래가는 2억대인데,분양가가 3억대라면
이는 분명 '신축빌라의 인정작업' 가격일 테니까!


다음은 <신축빌라의 함정, 두 번째 이야기>를 연재한다~


#신축빌라 #함정 #분양가 #뻥튀기 #수수료 #완도라이프

매거진의 이전글 어린이날, 어떤가? 즐거운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