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4 공유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그림을 그릴 때 하고 싶은 이야기
By JUNO . Jan 05. 2017

부드럽게 흘러갔으면

그림 에세이 #43


새해라서 고향에 다녀왔다.

역시나 고향은 크게 변한 것 없이 그대로

친구들도 그대로

어머니의 집밥의 맛도 그대로다.


어머니의 새해 떡국을 먹으면서 생각했다.

'올해도 이렇게 부드럽게 흘러갔으면'


그리고 새해 계획들을 많이 세우고 올라왔다.







저에게 위로와 용기를 주는 저희 집 냥이가 

히어로 일지 모른다는 생각으로 탄생한 

히어로 고양이 <핑크캣>이 

카카오 이모티콘으로 출시되었습니다.


https://emoticon.kakao.com/items/uH08ki2HG2cWsPXOZz0Din_Y2i0=?lang=ko&referer=share_link


keyword
magazine 그림을 그릴 때 하고 싶은 이야기
고독한 그곳에 긍정으로 채워지기를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