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야나트립 Jun 08. 2018

영국 숨은 관광명소,
가장 긴 이름을 가진 마을

영국은 잉글랜드, 스코틀랜드, 남아일랜드 그리고 웨일즈의 연합 국가다. 그 중에서 오늘 소개할 마을은 웨일즈에 있는 작은마을이다. 웨일즈 하면 사실 가장 먼저 떠오르는 도시는 바로 스완지 시티(Swansea City).

스완지 시티는 웨일즈의 수도이기도 하고, 잘 생긴 축구선수 기성용의 소속팀이기도 해서 한국인들에게 낯설지 않은 지명이다. 


영국 자유여행 코스 중 선택한 이곳은 별로 유명하지도 않은 작은 시골 마을이다. 그리고 여행의 목적지로 관심을 끌었던 이유는 바로 이 마을의 이름 때문이다.


Llanfairpwllgwyngyllgogerychwyrndrobwllllantysiliogogogoch


바로 웨일즈의 고유 언어인 웰시로 표기된 이 마을의 지명인데, 세계에서 가장 긴 이름을 가진 마을이라 한다.

웰시로 된 이 곳 지명의 뜻은 '붉은 굴의 성 터실리오 교회와 물살이 빠른 소용돌이 가까이 있는 흰색 개암나무 분지의 성 마리아 교회'이라고 한다.



이 마을은 스완지 시티로부터는 차로 약 4시간, 아일랜드에서 영국 본토로 올 때 이용되는 홀리헤드 항구로부터는 약 20분 정도 내륙으로 떨어진 곳에 위치해 있다.



사실 이 곳은 세계에서 가장 긴 이름을 가진 마을이라는 타이틀을 거머 쥐었다가 얼마 되지 않아 그 타이틀을 내어 놓아야만 했대요. 뉴질랜드 마오리족의 전통 언어로 된 마을이 새롭게 1등 자리를 차지 했다고 하니... 그 마을은 대체 얼마나 더 긴 이름일지 상상도 되지 않는다.


이름 외에는 영국의 다른 소도시들과 다를 것 없는 조용하고 호젓한 이 동네는 그러나 조금만 걷다 보면 금새 특별한 점을 발견하게 된다. 바로 간판!, 마트의 간판도 작은 호텔을 겸한 레스토랑의 간판도 우리가 잘 알고 있는 볼보 자동차 대리점의 간판도 모두가 가로로 길다는 점. 

마을 풍경이 정말 재미있다.


하지만, 모든 간판이 저렇게 다 긴 건 아니다. 이 곳 사람들도 너무나 긴 지명이 불편해서 나름 짧게 줄여서 쓰고 줄여서 부르는 것이 생활화 되어 있는듯 하다. 
빨간 우체통이 앞마당에 세워져 있는 우체국의 간판은 그나마 심플하게 적혀있다.



마을을 구경하다 만난 현지 할아버지께서 관광객을 위해 본인이 사는 마을이름을 말해주었다. 



"란바이르푸흘권기흘고게러훠른드로부흘흘란더실리오고고고흐"
한글로 적어 놓은 걸 보고 읽어도 어려운 마을이름. 만약 영국 여행의 동선에 크게 벗어나지 않는다면 이 재밌는 마을을 들려서 가보자. 
저절로 웃게 되는 마을이다.





신나는 여행을 찾아보세요!
야나트립과 함께!
www.yanatrip.com


※ 궁금한 사항은 1:1 채팅을 통해 

※ 야나트립은 현지와의 직계약을 통해 정직하고 안전한 서비스만을 엄선하여 공급합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바르셀로나 여행, 외국인과 함께 하는 로컬투어 정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