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wonder kimmmy Apr 03. 2017

궁굼해진다.

일본생활

copyright@yrk studio all rights reserved


한국 지하철에서는 주로 수다를 떨거나 핸드폰에 얼굴을 박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본다

옛날엔 신문을 보고 있는 사람들도 많았던 것 같은데 

이제는 다들 핸드폰으로 뉴스를 보거나 소설을 들으니 사람들이 핸드폰 뒤에서 무엇을 하는지

참 궁굼해진다.


약간은 느리게 흘러가는 일본에서는

전철에서 책을 읽고 있는 사람들을 많이 볼 수 있다.

사람들의 책은 한결같이 이쁜 천커버로 덮혀져 있다.

겉만 봐서는 아름다운 시집처럼 보인다.


어떤 책을 읽고있는지 참 궁굼해진다.




instagram

https://www.instagram.com/yrk_studio/?hl=en


이전 16화 여행의 묘미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고베에 살고있습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