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유루무 Sep 17. 2023

다시 멀어지는 손님과의 거리

첫 만남 편


정신을 차리고 보니 손님과의 거리를 너무 좁힌 것 같다

이렇게 서비스를 주면 인간이란 감사할 줄 모른다니깐


다시 거리를 두는 직원


근데 너무 먼 거 아닌가요..? 


적정한 거리 두기는 늘 어려운 법이지 



매거진의 이전글 손님이랑 놀아주는 중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