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유루무 Sep 19. 2023

이불 첫 개시는 내가 한다

첫 만남 편


손님은 아직 올라가 보지도 못한 이불

당당하게 직원이 먼저 올라가 쉬고 계십니다.


쉬는 중 아니다냥. 아까 이쪽은 점검을 못했다냥. 



매거진의 이전글 다시 멀어지는 손님과의 거리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