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라이킷 댓글 3 공유 3.1k 브런치 글을 SNS에 공유해보세요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Wenis Kunwoo Kim . Feb 19. 2017

MCN 리스크-캐리가 떠나자 엄청난 후폭풍이 몰려왔다

MCN 사업자의 고민은 바로 크리에이터, 지분, 관리만으로는 한계가 분명

1대 캐리

2017년 2월 17일 - 어린이들에겐 큰 충격으로 다가왔을 엄청난 사건이 터졌다.

바로 캐리 앤 토이즈의 그 유명한 '캐리 언니'가 그만두고 바로 2대 캐리의 등장인데, 캐리 앤 토이즈의 마스코트이자 상징적인 인물이었던 1대 캐리 언니 '강혜진'씨가 활동을 중단한 것만으로 엄청난데 뒤이어 2대 캐리 언니라는 타이틀로 새로운 캐리가 등장한 것이 바로 그것이다.


이번 상황은  MCN (Multi Channel network) 사업의 가장 어려웠던 리스크를 한 번에 나타낸 사건으로 판단해볼 수 있는데, 1인 미디어 비즈니스 중 가장 각광받던 사업영역이었던 MCN 분야는 크리에이터의 연계성으로 가장 강력한 사업모델이던 '사람'을 중심으로 뭉쳐서 힘을 내던 분야에 '사람'으로 가장 큰 위기를 초래한 것이다.


크리에이터의 활동 중단은 사실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 연예인만 보더라도 휴식기와 활동기를 구분하기도 하고 간간히 새로운 모습으로 찾아올 때 환영을 받기도 한다. 그렇지만 1인 미디어 생태계에선 조금 다른 언어로 해석될 수 있다. 특히 어린이들의 꿈과 희망을 먹고사는 키즈 분야에선 특히 더욱 그러할 것이다. (물론 어린이 팬 외에도 어른 팬도 있다)


1대 캐리의 활동 중단은 사실 예상되던 분야이다. 직장인도 휴직을 하기도 하고 퇴사도 하는데, 자신이 직접 운영하는 사업체가 아닌 콘텐츠 제작회사에서 사실상 활동을 중단한다는 것은 회사의 매출과 상징으로 직결되는 상황에서 또 다른 문제를 낳을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크리에이터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진다면 회사도 마찬가지로 고민이 깊어지기 마련이다. 그동안 캐리 앤 토이즈는 많은 대안들을 차근차근 마련하고 있었다. 1대 캐리 외에도 앞서 1대 캐빈의 활동 중단과 2대 캐빈 등장. 캐리와 친구들의 캐릭터 인형 '꼬마 캐리' 등장, 엘리와 줄리 등 새로운 캐릭터의 투입이 진행되었다.

그럼에도 캐리 앤 토이즈를 있게 만들었던 1대 캐리는 그 존재 자체만으로도 1인 미디어, MCN 성공을 상징하는 사람이 되었다. 그럴수록 캐리 앤 토이즈의 고민과 갈등은 깊어졌을 것이다.


자신의 사업체가 아닌 이상 MCN 기업에 소속된 크리에이터의 영향력이 커질수록 소속사와 갈등은 양상 되기 마련이다. 캐리는 캐리 앤 토이즈의 지분을 갖고 이사 급으로 직책도 되어 있는 상태지만 활동이 끝없이 지속된다면 사실상 육체적, 정신적 어려움은 어쩔 수 없었을 것이다. 이러한 위기의 발달은 활동하는 크리에이터가 기계가 아닌 사람이기 때문이다.

채널의 unlike는 8100으로 like의 5500을 넘어선 상태다


캐리 앤 토이즈 역시 후폭풍을 분명히 예상했을 것이며, 이에 대비해 채널 개편이라는 말로 설득을 위한 20여분짜리 콘텐츠를 제작하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콘텐츠의 Unlike는 8,000개를 넘어서고 있다. (Like는 5000여 개) 댓글은 더욱 심각하다. 구독을 중단하겠다고 선언한 팬도 있을뿐더러, 구석으로 밀려난 1대 캐리 언니를 응원하며 회사의 태도에 대해 아쉬움을 나타내는 글이 줄을 이었다.



캐리 앤 토이즈는 이러한 상황을 슬기롭게 해쳐나갈 수도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아쉬운 건 갈수록 1인 미디어가 공중파 방송을 닮아가며 설득논리를 방송처럼 풀어냈다는 것이다. 여기에는 설득할 수 없을 정도로 영향력이 컸던 1대 '캐리 언니'의 인기가 상상 초월했다는 점은 어쩔 수 없지만 말이다.


아직 며칠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사태의 결과가 어떻게 이어질지 지켜봐야 할것이다. 크리에이터의 영향력이 절대적인 상황에서 캐리 앤 토이즈의 상징적인 인물의 하차는 고객 입장에선 사전 안내 및 상황에 대한 설득 없이 이루어졌다는 점에서 어린이들의 배신감은 말도 못 할 것이다.



2대 캐리언니

결과적으로 이번 캐리 언니 교체 사건은 '사태'로 기록될 정도의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을 거라 판단한다. 특히 어린이들과 학부모 사이에선 더욱 그렇다. 부모들 사이에선 캐리의 언행과 과격함으로 눈살을 찌푸리거나 거부반응을 보인 경우도 있었지만 그럼에도 캐리는 상징적인 인물이다.


1대 캐리 언니가 떠난 이후에 합류한 2대 캐리가 어느 정도 인기를 얻을지 가늠할 수 없지만 분명한 건 1대를 뛰어넘기 위해서는 엄청난 노력과 결과가 있어야 할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상황을 이겨내야 MCN 비즈니스의 새로운 역할을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한다. 물론 새로운 포맷은 적응될 것이고 구독과 시청은 여전히 이어질 것이다. 다만 핑크퐁과 같은 새로운 콘텐츠로 이어질 가능성이 더 높아졌다.

캐리앤토이즈는 사람을 대체할 캐릭터를 일찌감치 개발했다

1인 미디어의 영향력과 크리에이터의 인플루언서 역할은 더욱 커지고 있다. 충성도 측면에서 가장 높은 카테고리인 키즈 분야에서 이러한 사태는 다른 사업자들의 반면교사임은 분명하다. 특히 크리에이터가 회사 주체가 아닌 (사장 및 창업자) 회사의 소속으로서 활동하는 사람이라면, 특히 포맷으로 출연하는 사람이라면 더욱 참고할 사태이다.


미디어자몽 김건우. 




[출간안내] 1인미디어! 당신의 콘탠츠를 캐스팅하라!

 구매안내: http://bit.ly/yes24_media 



미디어자몽 대표 김건우 - 미디어자몽은 1인미디어 비즈니스 기업입니다. 회사소개서 보러 가기 클릭

MCN 종합 미디어 '자몽 - zamong' http://www.zamong.co.kr 

팟캐스트 MCN 플랫폼 '몽팟 - mongpod' http://www.mongpod.com 

라이브 & 팟캐스트 제작 '자몽미디어센터'- zamong media center' http://www.studiozamong.com 

뉴미디어 마케팅 &랩 전문 기업 '위니스-WENIS' http://www.artpr.kr '


자몽 미디어센터 논현점:서울시 서초구 신반포로 45길 34, 2층에 위치, 논현역 5번 출구 500m 

자몽 미디어센터 BY 상암DMC 1인미디어 체험관: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 366, DMC 홍보관 3층 

keyword
1인미디어비즈니스 전문기업 미디어자몽 & 통합마케팅 기업 위니스컴패니 CEO로 재직중입니다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서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