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기욱 Oct 02. 2020

재수읎다#5 1년만에 다시찾은 수능시험장

재수시절에피소드#5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2003년 여름 자퇴를 하고, 그해 11월 다시 수능시험장을 찾았다.

꼭 1년만이었다. 여름부터 수능시험날짜까지 뭐했는지 모를 정도로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

공부를 한 것인지, 안 한것인지 머릿속이 긴가민가했다. 


전날 밤에는 문자가 여러 통 날라왔다.

그렇게 쥐 죽은 듯이 있었는데 내가 수능을 또 본다는 건 어떻게 알았는지...


"띵동,,띵동.,,,띵동"

"화팅해라..임마"

"홧팅!"

"아자아자!.."





범인은 친구들한테 말 안한다고 하던 그 친구인가..

그래도 고마웠다.


첫번째 수능시험 전날과 달리 잠이 잘 왔다.

처음 수능을 봤을 때는 무척 긴장되었지만, 두번째 수능을 보니 별로 긴장되지 않았다.

어머니는 나를 한 번 꼭 안아주셨고, 아침일찍 시험장에 도착했다.


1년 전에는 화이팅하시라고 외쳐주는 후배들이 있었는데, 이 날은 없었다. 다행이었다.ㅋㅋ

조용히 교문으로 들어갔다.

좀 쓸쓸했다. 풍경은 변한 게 없었다. 플랭카드를 정성껏 준비해 와 응원해주는 학생들이 있는가하면, 자식이 들어가는 모습을 보려고 온 어머니들도 많이 계셨다.


수험번호를 확인하고 교실에 들어간 순간,,,,,아무도 나를 아는 사람이 없을 거라 생각한 순간.


"형"

"??"

"저,,,00에요. 형 수능 작년에 보지 않았어요?"

"^^;;오랜만이다"

"잘보세요~"

"그려..너도.."







몇 분 후,



"형.."

"??ㅋㅋ오랜만이네..시험 잘 봐라"

"형도요 ㅜ,ㅜ"



이날의 심정도 똑같았다.



'투명인간이 되고 싶다....조용히 시험만 보고 나오고 싶은데'



이 날도 어김없이 찍기 신공이 발휘되었고,

어떻게 봤는지조차 기억이 안날 정도로 시간이 흘러갔다.



드디어 시험이 끝났다. 후련할 줄 알았는데 마음은 천근만근이었다.


교문을 나서자 아버지께서 기다리고 계셨다.

눈물이 핑 돌았지만 애써 웃었다.

내 심리 상태는 다음과 같았기에.





그래도 수능성적이 나올 때까지 몇 일간의 여유가 있었다.

그 이후에는 대파국이 기다리고 있었지만....





출처: https://zepero.com/962?category=514565 [이야기캐는광부 스토리텔링연구소]

이전 04화 재수읎다#4투명인간이 되고싶었던 간절한 이유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재수읎다-수능의 추억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