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미디어가이 Jan 11. 2017

CES2017 미디어 가이의 CES는 지금 (1/5)

이번 CES의 승자는 인공지능, 알렉사라는 아마존의 그 이름

안녕하세요? 미디어 가이입니다. 

드디어, 현지 시간 1월 5일 목요일, CES2017의 공식적인 오픈하는 날이 되었습니다. 

앞으로 4시간 후면 공식적인 기사들이 쏟아지기 시작하겠지만, 어제 오픈전 전시장을 돌아다닐 수 있었던 기회가 있어 하루정도 돌아다니면서 느꼈던 점을 이야기해볼까 합니다.


1. [인공지능 비서] 애플, 구글이 이끌던 트렌드, 이제는 아마존이 맡아 

어제 디지털 할리우드 콘퍼런스에서도 패널들이 향후 ICT 트렌드를 누가 이끌 것인가에 대해서 질문이 나왔을 때 대부분 아마존이 될 것이다라는 이야기가 나왔습니다. 

사실 이번 CES2017에서 아마존은 공식 부스를 가지고 나오지 않았습니다. 

그것은 마치 지난 5년간 애플과 구글이 CES에 공식적으로 자리를 하지 않더라도 그들을 이용한 제품군들과 따라 하려는 움직임을 보였던 것과 흡사하게 아마존도 트렌드 캐칭 하는 회사로 성장했다는 것인데요.


그 중심에는 이번 Verge에서 언급한 것처럼, 잠시만 돌아다녀도 정말 많은 가전 업체들이 아마존의 알렉사를 파트너십을 맺거나 이용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는 것을 쉽게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하이얼의 냉장고 OS인 UHomeOS는 알렉사를 통해 콘트롤 할 수 있다 (출처 : 본인)
최초의 아마존 FireTV가 내장된 Tong Fang Global의 Westinghouse TV, 음성 인식은 알렉사가 담당한다 (출처 : Slashgear)
LG전자도 냉장고를 비롯 자신들의 SmartThingQ 플랫폼은 알렉사로 컨트롤이 가능하다. (출처 : 본인)

바야흐로 인공지능의 시대라 쓰고 알렉사 라 읽는 시대

중국 업체들을 중심으로 예전의 어설픈 자체 설루션 적용이 아닌 알렉사와 연동을 통해서 자신들의 제품의 음성 인터렉션 부분을 미국 고객들에게 나이스 하게 선보인다는 것이 이러한 트렌드를 만드는 것 같습니다.


우버 기사와 어제 이런 대화를 했었습니다. CES2017에서 뭐가 트렌드인 것 같니? 그래서 제가 이렇게 말했습니다. 이제 너는 너희 집에 있는 가전제품이랑 대화할 수 있어. 특히 냉장고랑 이야기할 수 있을 거야. 집에 아마존 에코가 있고 새로운 냉장고를 산다면 말이야. 그랬더니 너무 쿨하다고 이야기하더군요.


이제 가전이랑 대화가 된다. 그런데 어설프게 만든 플랫폼이 아닌 9백만이 선택한 아마존 알렉 사이다.

라는 것이 문제입니다. 구글 홈은? 왜 구글 어시스턴트는 없는가? 현재까지는 안드로이드 TV 플랫폼에서만 채택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관계자의 말에 따르면, 모바일과 TV가 아닌 다른 플랫폼에서 구글을 채택하는 것은 꺼리고 싶다. 이미 구글의 플랫폼 종속에 따른 문제점을 겪어 봤기 때문이다라고 말을 하더군요. 아마존은 다를까?라는 생각과 함께 실제로 전시장이 오픈되면 얼마나 많은 알렉사 연동 제품들이 나올 것인가에 대한 궁금증도 생겼습니다. 


2. [TV] TV는 QLED? 대부분의 TV 제조사는 OLED를 들고 나왔다

삼성이 키노트에서 Quantumn Dot을 이용한 LED 네이밍을 QLED라고 들고 나왔더군요. 화질이 OLED급이네 뭐네 이런 이슈로 설왕설래가 이어지는 것 같은데, 중국, 일본 TV 제조사들에게 LG디스플레이가 OLED를 공급하면서, 2017년은 OLED의 원년이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단지 2.5mm의 두께만으로 OLED를 제현하는 LG Signature  OLED TV W (출처 : 본인)
중국 내 1~2위를 다투는 TV 사업자인 Skyworth는 OLEDTV가 자신들의 강점이라고 소개 (출처 : 본인)

이번 부스에서 보았던 OLED TV만 해도 LG, Sony, Panasonic, Skyworth, Changhong, Konka 등에서 OLED TV를 선보였으며, OLED TV를 사용하기 전에는 HDR 등에서 효과가 좋다는 이야기를 하지 않았던 업체에서 HDR 특히 돌비 비전 (Dolby Vision)을 적극적으로 홍보하는 모습에서 색다른 느낌이 들기도 하였습니다.


중국 TV 제조사들 사운드 바가 결합된 형태의 TV를 채택

Skyworth는 클래식한 느낌의 스피커와 스탠드를 TV  하단에 위치 시켰다. JBL의 스피커를 채택한 것도 흥미 (출처 : 본인)
Changhong의 Cortex A73의 최신 CPU를 채택한 Smart TV 도 아래의 스피커 디자인 부분이 인상적이다 (출처 : 본인

예전에는 좌우에 스피커를 배치한 소니와 같은 디자인이 유행이었다면, LG의 OLED W와 샤오미의 MiTV처럼 사운드 바 형태로 아예 스피커를 없애고 분리하거나 위의 사진들처럼 스크린과 사운드바가 결합한 모양의 디자인을 많이 채택한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LG Signature  OLED TV W 는 아래의 사운드 바가 TV의 모든 기능을 담당한다 (출처 : 본인)


3. [드론] 드론은 여전히 대세, DJI의 아성을 다른 방식으로 풀려는 경쟁자들

2012년 Parrot AR Drone 1.0을 CES에서 만났을 때만 해도, 이렇게 대세가 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습니다만, 이제는 드론의 시대라고 부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세계 1위 드론 업체인 DJI의 경우 하이엔드 드론만 70만 대 정도 판매할 것이라고 하니 얼마나 시장이 커졌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중국 회사의 촌스러움은 전혀 없고, 1인자의 여유가 느껴지던 DJI 의 부스 (출처 : 본인)

DJI가 아무리 잘한다 하더라도, 이 대중화된 시장에서 다른 경쟁자들이 가만히 있지는 않을 것으로 생각되는데요. 1/4일 재미있는 설치 현장을 목격하였습니다.

백 투 더 퓨쳐의 꿈이 이뤄질까요? 자율 주행 비행기 (Autonomous Aerial Vehicle, AAV)를 표방하는 eHANG 184의 제품도 인상 적이었습니다. 센서와 비행경로 알고리즘을 통해 조정을 안 하고도 이동이 가능하다고 이야기를 했습니다.

1인 드론 시장을 선보인 eHANG 184. 조립하는 모습이 신기해서 오랫동안 지켜봤었습니다. (출처 : 본인)
모바일에서 간단한 조작만으로 경로를 이동할 수 있다. (출처 : eHang 홈페이지)

비행을 하는 목적이 대부분 항공 촬영이라고 한다면, 스타워즈 팬들은 동의하지 않을 수도 있겠습니다.   

바로 스타워즈 드론인데요. 무선 장난감 회사인 Propel에서는 다양한 스타워즈 드론들을 선보였습니다.

가격도 $250~300(30만 원 ~ 30만 원 중반) 사이에 있다고 했다고 합니다.

영화의 한 장면을 연출하기 좋을 것 같습니다. 일단 촬영된 실기는 멋지긴 하였습니다.

드론으로 촬영만 하는 것이 아닌, 배틀을 한다. 스타워즈 드론 (출처 : 본인)
동영상으로 보던 셀카 전용 드론이라던 호버 카메라를 실제로 볼 수 있다 (출처 : 본인)

소셜 네트워크에서 자주 공유가 되던 Hover Camera의 부스를 실제로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었습니다. 실제로 사진의 퀄리티가 어느 정도 인지 궁금하였지만, 부스 세팅 전이라 확인할 수 있는 기회가 없었던 것이 아쉽습니다. 


DJI 아성에 도전하는 업체들도 있지만, 대부분 좀 더 소형화해서 새로운 용도를 발견하게 유도하거나, 대형화를 추구해서 사람이 탈 수 있는 기기로의 변화가 인상적이었습니다. 실제로 전시장이 오픈되면 더 많은 제품들이 공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4. [중국] 샤오미의 부스, 그들의 스마트 홈을 최초로 공개


현지시간 1/5 11시에 샤오미의 키노트가 있을 예정입니다만, Southhall 3에 위치하였던 샤오미의 부스를 엿볼 수 있었습니다. 한국에서는 정말 많이 알려진 샤오미이지만, 미국에서는 공식적으로 처음 선보이는 것이라 미국 고객들에게 어떻게 다가갈지 기대가 되었습니다.


INNOVATION FOR EVERYONE이라는 모토로, 스마트홈 관련된 자신들의 MiHome 플랫폼을 선보일 예정이며, 6.4" 91.3% 디스플레이 영역을 자랑하는 Mi MIX가 처음으로 선보일 예정입니다. 

디스플레이 영역이 91.3%  인 Mi MIX
샤오미 특유의 오렌지 색이 강조된 부스, 자신들의 안드로이드 TV 기반 스마트 TV, 셋탑 박스도 선보일 예정 (출처 : 본인)
 샤오미 스마트 TV, Mi Note2가 보이며, 오른쪽에 보이지 않지만  Mi MIX 부스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출처 : 본인)

다양한 제품군이 MiHome 플랫폼에 연동되는 부분을 어떻게 잘 설명할 것인가가 포인트가 되겠는데, 이를 통해서 향후 미국 시장에 정식으로 출시하는 것인지도 관전 포인트가 되겠습니다.


참고로, 샤오미의 안드로이드 TV 셋탑박스인 Mi Box는 미국 월마트에서 정식으로 판매되고 있습니다. 미국의 인터넷 TV 서비스인 Sling TV의 새로운 인증 프로모션 규격인 "Optimized Sling TV" 규격을 채택했을 정도로 미국에서는 성능이나 사용성에 대해서는 인정받고 있는 분위기입니다.


5. [웨어러블] 안드로이드 웨어는 우리가 살려보겠다. 카시오의 PROTEK

스마트 워치 시장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습니다. 킥스타터의 히로인이었던 페블도 핏빗에 인수되고 애플과 삼성을 제외하고는 시장에서 영향력을 끼치는 스마트워치 제품은 드문 것이 사실입니다.


특히 기대를 많이 하고 출시하였던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 OS도 시장에서 외면을 받기는 마찬가지인데, 이번에 시계 전문회사(G-Shock으로 유명한)인 카시오에서 아웃도어에 최적화된 스마트 워치를 선보였습니다.


부스의 대부분을 PROTEK (그들의 브랜드입니다)으로 차지했을 만큼 강한 자신감을 선보였습니다.

트레킹과 같은 아웃도어에 최적화된 기능을 선보여, 기존의 강력한 경쟁자였던 순토(Suunto), 가민(Garmin)과 같은 회사들과 경쟁을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존 기능은 최대한 줄이고, 주차 확인 기능, 산악시 친구들 위치 확인 기능, 모멘트 저장 기능 등 다양한 기능들을 추가하였습니다. 실제로 데모 영상을 보면, 산악 행군이나 이런 활동에서 적합하게 사용할 수 있겠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하지만, CES2017은 이제 시작에 불과합니다.

아마존의 알렉사로 기억되는 행사로 끝날까요? CES 2017의 깜짝 스타가 누가 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입니다. 

앞으로 4일간 벌어질 행사에 미리보기를 했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어떤 회사들이 놀라운 제품, 기술을 가지로 나왔을지 더 찾아봐야 할 것 같습니다.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디즈니가 미국에서 업계 최초로 $30억를 벌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