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브런치북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브런치북 정보

brunch book First Edition Release date. Nov 01. 2020
그림으로 나를 위로하는 밤 유랑선생
brunch book
그림으로 나를 위로하는 밤
이런분께 추천드려요! 인간관계 속 고민이나 상처 때문에 마음이 아픈 분 일상생활 속 이야기와 관련해 명화를 쉽게 이해하고 싶은 분 나를 사랑하고 위로하는 것이 쉽지 않은 분
라이킷 수 561
브런치북 소개 제8회 브런치북 출판 프로젝트 대상 수상

누구나 인생에 한번쯤 잠 못 이루는 밤을 만납니다. 타인에게 받은 상처 때문에 잠 못 드는 날도 있고, 초라한 내 모습이 밉고 싫어 눈물 흘리는 밤도 존재하지요. 인간관계에 지치고 혼란스러워 밤을 지새우는 날도 있습니다. 누군가의 위로가 간절히 필요한 밤, 그림과 글을 건네려고 합니다. <그림으로 나를 위로하는 밤>은 명화에 담긴 이야기나 화가의 인생 속에서 적절한 위로를 찾아 독자에게 건네는 인문교양 에세이입니다. 일상에서 누구나 마주칠 수 있는 고민과 상처를 담아 이야기를 시작하고, 그림을 통해 해답을 찾아갑니다. 더불어 배경지식이 없더라도 쉽게 읽을 수 있는 명화 이야기를 전합니다. 독자에게 위로다운 위로를 건네는 글이 되길 바랍니다.

제다
유랑선생 소속 직업출간작가
최소한의 경제 법칙 저자

지식의 부스러기들을 모아 글로 엮어내는 것을 좋아합니다.

Release date. Nov 01. 202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