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브런치북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브런치북 정보

brunch book First Edition Release date. Oct 23. 2020
저는 은행 경비원 입니다 히읗
brunch book
저는 은행 경비원 입니다
이런분께 추천드려요! 비정규직으로 일하며 불안한 당신 앞으로 무슨 일을 해야 할지 막막한 당신 자신의 모습을 그대로 인정하지 못하는 당신
라이킷 수 8
브런치북 소개

H은행에서 10개월, N은행에서 2년 3개월 동안 비정규직 은행 경비원으로 일 했습니다. 무슨 일을 하느냐에 따라 그 사람의 급이 정해지는 대한민국에서 30대 남성이 비정규직으로 월 200만 원도 못 벌고 산다는 것은 그만큼 능력 없다는 것을 말합니다. 스스로 능력이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못해 늘 '무슨 일 하냐?'라는 물음 앞에 망설이고 불안해했던 제 모습에 대해 썼습니다. 은행에서 유일하게 비정규직인 은행 경비원은 높은 연봉을 받고, 전문적인 일을 하며, 거기다 정규직인 은행원들 사이에서 은행 경비원은 어디에도 소속되지 못한 낙동강 오리알, 미움받는 오리 새끼였습니다. 그들과 함께 일하며 겪은 모든 일에 대한 감정과 생각 그리고 사실에 대해 썼습니다. 이 글은 제가 모든 것을 내려놓았을 때 비로소 나올 수 있었습니다. 나의 부족함을 나의 모자람을 그러므로 가장 부끄러운 글입니다. 부끄럽지만 꺼내 봅니다. 저는 은행 경비원입니다.

제다
히읗 소속에세이스트

매일 쓰는 사람

Release date. Oct 23. 202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