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브런치북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브런치북 정보

brunch book First Edition Release date. Oct 23. 2022
엄마에게 착한 치매가 찾아왔다 데이지
brunch book
엄마에게 착한 치매가 찾아왔다
이런분께 추천드려요! 부모님의 행동이 예전과 달라졌다고 느껴지는 분 가족 돌봄으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계신 분 치매 환자의 요양등급 신청부터 요양원 입소 이야기가 궁금하신 분
라이킷 수 6
브런치북 소개

2020년 이른 퇴직을 선택했다. 해야만 하는 일에서 벗어나 내가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살겠다고 다짐했다. 그런데 인생은 뜻대로 되지 않는다고 하던가? 코로나는 백수의 발목을 꽉 붙잡았고, 마침 그때 부모님은 돌봄이 필요했다. 그렇게 2년여의 시간이 흘러갔다. ​사랑하는 아버지가 하늘나라로 떠나시자, 치매를 앓는 엄마는 요양원에 가시게 됐다. 불효자라는 자책과 어쩔 수 없는 현실 사이에서 무기력한 시간들을 보내야 했다. 어쩌다 엄마가 치매에 걸리셨을까, 찬찬히 엄마의 삶을 돌아보았다. 그리고 뒤늦은 후회를 했다. 엄마를 더 오래 기억하기 위해 글을 쓰기로 했다. ‘착한 치매’ 환자 이야기이다. 엄마는 오늘도 얼마 남지 않은 기억을 부여잡으며 자식들을 기억해내려 안간힘을 쓰고 있다. 나도 그렇게 살아가야겠다. 더 이상 슬프지만은 않게 엄마를 기억하고 싶다.​

제다
데이지

퇴직 이후의 삶은 내가 하고 싶은 일을 찾는 여정이라 생각했다. 그러나 지독한 타이밍이었다. 코로나가 밀어닥쳤고 생각지 못한 ‘가족돌봄’을 해야 했다. 일하던 때가 가끔 그립다.

Release date. Oct 23. 2022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