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브런치북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브런치북 정보

brunch book First Edition Release date. Sep 16. 2022
장손며느리인 나는 막장며느리입니다 박대노
brunch book
장손며느리인 나는 막장며느리입니다
이런분께 추천드려요! 독특한 가족관계를 꿈꾸는 예비 며느리 어려운 시어머니와의 관계를 편하게 만들고픈 며느리
라이킷 수 35
브런치북 소개

나는 홀로 계신 시어머니를 대신해 제사를 모셔오고, 제사 음식을 사다가 상을 차려도 시댁 어른들께 맛있는 걸로 잘 사왔다는 칭찬을 듣는 장손 며느리입니다. 제사 음식을 시어머니가 만드시는 동안, 낮잠이나 자다가 음식 맛이나 보고 잔소리를 늘어놓는 막장 며느리이기도 합니다. 그런 며느리라도 자식보다 더한 사랑으로 품어주시는 시어머니와의 독특한 일상을 기록하여, 어렵지 않은 고부관계도 있음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제다
박대노

평화롭고 싶은 마음이 너무 커서 화가 나는 박대노입니다. 봄에는 꽃을 심고, 가을엔 과실주를 담그며 3마리의 개와 전원에서 살아가는 일상의 소소한 이야기를 쓰고싶은 집순이입니다.

Release date. Sep 16. 2022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