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브런치북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브런치북 정보

brunch book First Edition Release date. Oct 08. 2019
첫술에 맛있는 철학 이준형
brunch book
첫술에 맛있는 철학
이런분께 추천드려요! 일상 가장 가까운 곳, 식탁에서 철학을 느끼고 싶은 분
라이킷 수 31
브런치북 소개 윌라X브런치, 브런치북 오디오북 출판 프로젝트 수상

왜 음식과 철학이냐고요? 멀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철학은 사실 우리의 '삶'이 어떠한가를 묻기 위해 시작된 학문입니다. 기원전 6세기경 탈레스는 '세상이 어떻게 구성되었을까?'란 질문으로 서양철학의 문을 열었으며, 이후에도 많은 사상가들이 '세상' 혹은 '인간'에 대한 질문들을 이어나갔죠. 우리의 삶에서 먹는 것, 즉 음식은 빠질 수 없는 요소 중 하나입니다. 때문에 당연하게도 그 속에는 다양한 철학의 요소들이 녹아있을 수밖에 없죠. '철학의 식탁'에서는 우리 일상 속 음식들을 통해 다양한 철학자들의 사상을 만나봅니다. 겁먹지 마세요, 그저 음식을 먹듯 가볍게 즐기기만 하면 될테니까요 :)

제다
이준형 소속 직업출간작가
하루 10분 인문학 저자

인문학 파는 서비스 기획자

Release date. Oct 08. 2019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