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일반인의 테슬라 Aug 06. 2022

전기차 시대는
당신의 예상보다 빠르게 온다

※ ‘더지’가 쓴 글입니다.


아직 전기차에 대해 오해하는 사람들이 많다. 전기차를 직접 접해볼 기회를 갖지 못하고 언론을 통해 전기차에 대한 부정적인 내용을 다수 접하다 보니 그런 것 같다. 전기차가 성능이나 안전성 측면에서 위험하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고, 심지어 엔진차보다 환경에 더 나쁘다고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보통의 인식과는 다르게 전기차는 환경, 성능, 경제적인 면에서 엔진차보다 우월한데 말이다.


그뿐 아니라 많은 사람들이 여전히 전기차에 크게 관심이 없으며 차를 새로 살 때 전기차 구매를 고려하지 않는다. 하지만 이와 관계없이 전기차는 빠르게 엔진차 시장을 잠식해 가고 있다.


전기차가 엔진차를 대체한다는 사실은,
‘맞냐 아니냐’의 문제가 아닌 ‘언제냐’의 문제이다


이 글에서는 많은 이들이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 전기차의 시장 침투 속도에 대해 이야기를 해보고자 한다.



먼저 전 세계 전기차(BEV+PHEV) 판매량과 점유율을 보자.

BEV(Battery Electric Vehicle): 100% 배터리에 의지해 모터를 작동시키는 순수 전기차.
PHEV(Plug-in Hybrid Electric Vehicle): 전기모터와 내연기관 엔진을 같이 쓰는 하이브리드 방식에서 배터리 용량을 더 늘려 전기차 모드의 주행거리를 개선한 차.
전 세계 전기차 판매량 및 점유율. (IEA)


위 자료를 보면 2021년 기준 글로벌 전기차 판매량은 650만 대를 넘었으며 전기차의 시장 점유율은 8.5%를 넘어섰다. 언뜻 보면 아직도 점유율이 10%도 안 되기 때문에 낮은 수준으로 보이지만 성장률과 함께 보면 무시할 수 없게 된다.


최근 5년 간 전기차의 시장 점유율을 보면, 2016년 1%를 밑도는 수준에서 2021년 8.5%를 넘어섰다. 연평균 50% 이상의 성장률을 기록 중이다. 현재의 성장률을 유지한다고 치면 4년 뒤 2026년에는 전 세계 자동차 판매의 절반 이상이 전기차가 될 것이고, 2030년이 되기 전엔 신차 중 엔진차를 보기가 어려워진다는 것이다. 


지금은 미미해 보일지라도, 기하급수적인 성장으로 전기차 판매량이 엔진차의 판매량을 추월하는 데에는 겨우 몇 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


이번엔 유럽 전체와 유럽 내 대표 지역을 한 번 살펴보자. 


유럽 전기차 판매량. (위키피디아)


유럽의 전기차 판매량은 2016년부터 2021년까지 5년간 10배 이상 성장한 것을 확인할 수 있다. 2021년 기준 전체 차량 판매의 19%에 달한다. 유럽은 엔진차 완전 퇴출 정책을 포함하여 전기차 전환 정책이 적극적인 곳이다. 한국보다 빠르게 전기차 전환이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아래 그림은 유럽 내 4개 국가의 전기차 점유율을 나타낸 그래프이다. 프랑스, 독일 그리고 영국은 전기차 점유율이 20%를 넘어서고 있으며 전기차 도입의 선두주자인 노르웨이는 90% 수준인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프랑스, 독일, 영국, 노르웨이의 전기차 판매점유율 (InsideEVs)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인 중국의 전기차 판매량은 월 40만 대를 넘어서 시장점유율이 30%를 넘어섰다. 2023년 중에 전기차 점유율이 5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전기차 판매량. (InsideEVs)


미국은 유럽과 중국에 비해 전기차 도입 속도가 더딘 편이지만 역시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고 있으며 현재는 5% 수준이다.


미국 전기차 판매 점유율. (U.S. Energy Information Administration)


2021년 기준 국내 전기차 판매 비중은 7% 내외 수준이었으며 2020년 3%의 점유율에서 2배 이상 성장하였다. 우리나라도 전 세계의 추세와 동일하게 기하급수적인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국내 연도별 전기차 등록대수 (중앙일보)

 

전기차 시대로 점점 변화해가면서 여러 환경적인 이점이 있을 것이다. 무엇보다도 이산화탄소 배출을 줄여 지구온난화 속도를 늦출 것으로 예상된다. 


전기차가 엔진차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을 얼마나 많이 줄일지 정량적인 계산을 하는 것은 상당히 복잡하다. 주행 중에 내뿜는 탄소 배출은 없어도 전기를 만들거나 배터리를 제작할 때 배출되는 가스를 비교식에 넣어야 하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엔진차 기준으로는 차량 생산 후 배출되는 이산화탄소를, 전기차 기준으로는 차량 생산 과정 그리고 주동력인 전기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 양을 비교하는 것이다.

 

이렇게 배터리와 엔진 등의 생산을 포함한 차량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Lifetime CO2 Emission’이라고 부르는데 조건에 따라 크기는 달라지지만 평균적으로 전기차에서 배출되는 이산화탄소의 양은 기존 엔진차 대비 월등히 낮다고 말할 수 있다.


유럽 기준 엔진차, 전기차의 주행 거리에 따른 CO2 배출량(왼쪽), Lifetime CO2 emission 비교(오른쪽) (Transportation & Environment)


위 그림은 현재 EU 평균 기준으로 나타낸 그래프이다. 왼쪽 그래프를 보면 가로축 주행거리가 늘어남에 따라 세로축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늘어나는데 전기차보다 엔진차의 기울기가 크다는 걸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오른쪽은 각각 전기차와 엔진차의 Lifetime CO2 Emission을 비교한 그래프이다. 차량 생산 과정에서 배출되는 탄소량은 비슷한데, 차량을 운행하면서 배출되는 탄소량이 크게 차이가 난다. 전기차는 동력인 전기를 생산하면서 발생하는 이산화탄소이며, 엔진차는 직접적으로 내뿜는 가스로 이해하면 된다. 둘 간의 월등한 차이가 여기서 발생하는 것이다. 


일각에서는 전기차 배터리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량을 문제 삼기도 한다. 그렇지만 이는 (당연하게도) 엔진차를 굴리면서 내뿜는 가스에 비할 바가 못 된다. 


여기에 더하여 현재 화석연료를 써서 만드는 에너지가, 태양광이나 풍력 등 친환경 에너지로 대체되는 비율도 매년 높아지고 있다. 이를 감안하면 전기차로 전환하면서 얻을 수 있는 환경적 이점이 점점 커지게 될 것이다.


중국과 유럽을 필두로 엔진차가 사라지는 시대가 오고 있다. 당연하게도 우리나라에서도 5년 내로 절반 이상이 전기차를 구매할 것이고 10년 안에는 전기차만을 구매하는 때가 올 것이다.

 

이 글을 읽는 독자도 다음 신차를 구매할 때는 전기차를 살 확률이 높다. 아직 전기차가 시기상조인 것 같아 구매를 망설이는 분이 있다면 이 글이 전기차를 선택하는 계기가 되면 좋겠다. 전기차 시대가 빨리 와서 모두가 쾌적하고 깨끗한 공기를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



참고로, 현재 브런치 멤버 내의 전기차 보유 비율은 총 9대(배똘 2대 보유) 중 6대(전부 테슬라)로 67%이며 전 세계 평균을 훨씬 넘는 수준이다!


본인(더지)의 테슬라 추천 기록 캡처. 브런치 멤버 5명이 인도받았다.


작가의 이전글 일론 머스크의 마케팅이 먹히는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