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프레즌트 Sep 21. 2022

정리수납 5주 차 수업

정리를 위해 드레스룸 옷장을 엎다.

오늘은 드레스룸을 엎었다.

대부분의 옷도 되도록 접지 말고 걸기!!!


따라서 받침 칸을 떼어냈다. 봉에 걸 수 있게 됨.


옷걸이를 장만하고 남편의 옷을 속옷과 내의 빼곤

다 걸었다.


낡은 옷들, 안 입는 옷들은 처분했다.


모자나 가방을 눌리지 않게 빈 공간에 쌓지

말고 잘 올려놓기.


옷들을 계절별로 나눠 걸고

바지는 바지끼리 걸었다. (봄과 가을/ 여름/ 겨울)


이불 두께별로 3가지 방법

접기를 배웠고... 잘 차곡차곡 수납해볼 예정이다.


양말이나 소품 등은 구분 막이 있는 수납통 안에

넣어 서로를 침범하지 않게 하기.

겹쳐서 쌓지 말고 잘 보이도록 해서 쉽게 찾을 수

있게 하기.


남편의 거의 모든 옷을 걸어보자는 마음으로...

딱 맞은 수납통은 없어서 일단 가능한 것에 담았다. 사진을 위해 통을 당겨서 찍음. 크기가 아쉽지만 문은 잘 닫힌다. ^^

매거진의 이전글 완전한 행복의 함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