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혜성 Jul 18. 2016

두렵더라도 해무 너머의 세상으로

지구를 거닐다_20160718

아득히 먼 곳에서 해무가 넘실거렸다. 두 개의 땅 사이에 제법 거센 물결의 도우로(Douro) 강이 흘렀고, 그 강이 바다로 닿는 길목 어귀에는 자욱한 연개가 피어나 거대한 산처럼 부풀어있었다. 마치 바다는 쉽게 도달하는 곳이 아니라고, 바다 너머의 또 다른 세계에 향하는 것은 큰 용기가 필요한 일이라며 장벽처럼 길목을 가로막은 채로 겁을 주는 듯했다. 저 끝 어딘가에 있는 철교를 단숨에 삼켜버릴 만큼의 뿌연 안개가 주는 두려움과, 시원한 강바람 그리고 따뜻한 햇살이 주는 평온함이 공존하는 포르투(Porto).


포르투갈이 유럽에서 별처럼 빛나던 대항해시대에 누군가는 해가 질 때쯤 언덕에 앉아 연신 아름답다는 감탄을 뱉으며 와인잔을 기울였겠지. 또 다른 누군가는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 저 해무를 뚫고 그동안 알려지지 않은 새로운 세계로 노를 저어 나아갔겠지. 그렇게 겁이 나는 와중에도 두려움과 싸우며 결국 앞으로 나아간 이들 덕에 전에 없던 역사가 새로 쓰이게 되었지.


자욱히 번지는 해무


9시가 지나서야 비로소 지는 해


오후의 포르투, 도우르 강 앞에서




매거진의 이전글 여행 중 부산스러운 한 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