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일독일행 초인 용쌤 Aug 12. 2018

매일 밥을 먹듯 책을 읽는다.

매일 밥을 먹듯 책을 읽는다.

 


하루 세 번 이상 읽는다. 



1. 눈을 뜨자마자 책상으로 달려간다. 하루 5 페이지 읽기로 시작한다. 어렵고 이해가 필요하고 외워야 될 내용이 가득한 책을 읽는다. 곱씹으며 읽어야 하기 때문에  많이 읽지 않는다. 조금씩 꾸준히 읽는다. 


2. 이동할 때  읽는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스마트폰보다 책을 먼저 꺼낸다. 스마트폰을 먼저 꺼내는 순간 책 읽기는 물 건너 간다. 그만큼 스마트폰의 중독성은 강력하다. 지지 않으려 노력하지만 질 때가 많다. 그냥 꺼내지 않는 게 상책이다. 무조건 책을 먼저 꺼낸 뒤 목적지에 도착할 때까지 계속 읽는다.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는 성장함에 있어서 큰 도움이 되고 동기부여를 줄 수 있는 책을 읽는다. 

좋은 문장이 나오면 사진을 찍어 저장 후 하나씩 외워나간다. 


3. 저녁에는 아이를 재우고 신문 및 이웃추가 해놓은 블로그 글들을 선별해서 읽는다. 읽으면서 중요하고 다시 봐야 할 글들은 에버노트에 옮겨 놓고 태그를 달아 놓는다. 이해가 잘 안 될 경우 반복해서 읽고 핵심 키워드를 노트에 적은 뒤 그 키워드를 설명해보는 연습을 한다. 설명하지 못하면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이해가 될 때까지  위 과정을 반복한다. 아내에게도 설명해본다. 막힘없이 설명할 수 있다면 이해가 된 것이다. 그 때까지 멈추지 않는다. 이 방법은 강연하는 사람들에게 특히 도움이 된다.


  밥을 안 먹으면 몸이 메말라간다. 읽지 않으면 정신이 메말라간다. 몸과 정신을 건강한 상태로 유지하기 위해서는 충분한 영양소를 공급해야 한다. 밥과 책은 최고의 영양소다. 그러니 잘 먹고 잘 읽자. 

매거진의 이전글 바쁘지만 힘들지 않은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