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하나 작가 Apr 12. 2019

홍콩 여행 이야기_ 2 피크트램(피크트렘)


만모사원 앞에서 택시를 타고 빅토리아 피크트램(山頂纜車; 산뗑람체; Peak tram)으로 향했습니다.

피크트램이야 뭐 몇 번 타보기도 했고, 그래서 식상하기도 했고, 탈 때마다 무섭기도 해서 안 타려 했는데, 어쩌다 보니 또 타러 가게 되었습니다.


참고로 한국에서 미리 피크트램을 결제해가면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습니다. 현지에서는 별도로 할인 같은 게 없는 것 같더라구요.

아무튼,

한국에서 미리 피크트램&스카이테라스를 결제해가서, 좀 더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었으나.......


꼭 알아두셔야하는게,

피크트램은 말그대로 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피크에 올라가는 것입니다.

그리고 스카이테라스는 피크트램을 타고 빅토리아 피크에 올라가면 전망대가 있는데, 그 전망대를 구경하는 게 스카이테라스입니다.

(보통 피크트램 타시는 분들은 스카이테라스에 대부분 가시니까, 세트로 된 걸 구매하는 게 나으실 거예요. )


저같은 경우에는 한국에서 피크트램&스카이테라스를 한 번에 결제해 갔으니까, 결제한 QR코드를 보여주면 트램에서 스카이테라스까지 다 이용할 수 있었지요.

그런데 트램 탈 때는 QR코드를 보여주고 피크까지 잘 올라왔는데,

스카이테라스를 이용할 때는 (QR코드를 꺼내지 않고) 별 생각 없이 팔달통 카드(빳닷통카; 우리나라로치면 티머니)로 결제하고 스카이테라스에 입장했습니다. 잘 몰랐던 거죠... ㅠ

(이따가 또 사건이 있는데, 여러모로 이번 홍콩여행은 호구여행이었... 저와 같은 실수는 절대 하지 마세요.. ㅠ)


결론은,

중요!) 피크트램&스카이테라스를 한 번에 결제 하셨다면, 스카이테라스도 그 QR코드로 입장하시면 됩니다.


그건 그렇고,

트램도 오랜만에 타보고, 경치 구경도 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날씨만 더 좋았다면 금상첨화였을텐데.. ㅠ #날씨집착

그래도 멋짐

아래 사진은 산뗑람체(피크트램을 광동으로 산뗑람체라고합니다.)가 도착했을 때 사람들이 트램을 찍는 모습 : )

아래 사진은 산뗑람체에 탑승

아래 사진은 산뗑람체를 타고 밖깥 풍경 감상 : )


그리고 트램에서 내려서 기념품샵들을 거쳐 스카이테라스로 올라갑니다.

기념품샵들은... 아주 좋은 퀄리티의 물건들이 많지는 않지만, 그래도 몇 개 사긴 했습니다 : )


그리고 스카이테라스에 도착해서 내려다 본 홍콩 : )


참고로, 빅토리아 피크는 홍콩 최초의 별장단지라고 합니다.

선풍기도 에어컨도 없던 시절에, 실내보다 2~3도 이상 기온이 낮았기 때문에 훌륭한 여름 피서지였다고 합니다. 그런 빅토리아피크가 마음에 들었던 총독 리차드 맥도넬 경이 1868년 이 곳에 최초로 별장을 지었다고합니다. 그리고 그 후 부유한 외국인과 거상들이 속속 이어지면서 별장촌이 형성이 되었다고합니다.

출처 : https://link.coupang.com/a/pVNim


이제 트램타고 내려 오기 위해 웨이팅하는데로 걸어가다가 본 아이스크림: )

이게 미슐랭 뭐라고 해서 먹어봤으나.. 음.. So so..


트램타고 다시 내려오기 전에 찰칵.


아래 사진은 트램 내부 의자. 트램에 사람들이 타기 전 찰칵 : )


http://m.yes24.com/Goods/Detail/79318755

다음 편에 계속 됩니다 : )

이전글

https://brunch.co.kr/@2hananim/205

다음글

https://brunch.co.kr/@2hananim/207

"이 포스팅은 쿠팡 파트너스 활동의 일환으로, 이에 따른 일정액의 수수료를 제공받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홍콩 여행 이야기_ 3 찜사쪼이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