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사회적 능력 어휘력·표현력이 좌우"

- 엉어능력 은 지적인 지평이 넓다는 의미

   

어휘는 인식어와 활용어로 구분..폭넒은 독서가 중요

능력의 수준은 어휘력곧 단어의 유창성이 중요한 역할 

개인이 구사하는 언어나 표현력은 각자 인격의 바로미터  

    

올해 열린 제93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여기에서 한국인 최초로 여우조연상을 받은 윤여정 배우의 유창한 영어가 언론과 영화팬들의 이목을 끌었었다.  


정말 ‘언어’는 인간만이 누릴 수 있는 가장 소중한 특권이다. 또한 사람을 가장 고귀하게 만드는 특질이라 할 수 있다. 여기에 자기 나라말에 외국어까지 할 수 있다면 이는 금상첨화다. 


지적(知的)인 지평이 넓다는 얘기다. 그래서 빅토르 휴고는 '천재가 아닌 한 다른 언어를 알지 못하는 사람은 생각이 부족할 수밖에 없다'라고 설파했다.


언어는 크게 모국어와 외국어로 대별할 수 있다. 사람이 태어나면서부터 습득한 언어를 모국어라 하고 후천적으로 학습과정을 통해 취득된 언어를 외국어라 한다. 


생득적인 모국어를 통해서는 자신의 생각이나 감정을 어떤 표현으로든 자유자재로 할 수 있다. 그러나 외국어를 말할 때는 표현할 수 있는 능력이 제한될 수 있어 긴장을 수반하게 된다. 


물론 모국어나 외국어를 막론하고 구사할 수 있는 어휘나 표현방식에 따라 사람의 품격이 달라진다. 그래서 개인이 쓰는 언어는 각자 인격의 바로미터라 할 수 있다. 


한국 사람에게 영어는 외국어다. 외국어를 한다는 것은 그 많은 단어를 다 외워야 한다는 점이다. 모국어인 경우는 많은 교육을 받지 않았더라도 일상생활에서 소통을 하는 데는 아무 거리낌이 없다. 


설사 생경한 어휘는 모르더라도 일반적인 표현이나 생활 주변에서 접하는 대상의 명칭이나 관련 단어는 잘 안다. 하지만 외국어인 경우는 그 반대다. 


오히려 격식 갖춘 어휘나 문장은 쉽게 알 수 있지만 가장 평범한 일상의 말이 더 어려운 경우가 있다. 언어를 체험적으로 자연스럽게 습득한 것과 학습 기억을 통해 터득한 것은 차이가 있다.       


개인적인 경험담이다. 

대학교 시절, 국어 교사 자격증 취득 과정으로 일선 학교에 교생 실습을 나간 적이 있다. 그때 수업을 하는 중에 우연히 영어에 대한 얘기가 나와 내가 영어를 좀 한다고 했더니 한 학생이 장난기로 물었다.


“선생님, 영어로 멸치를 뭐라고 해요? 그리고 채송화는요?”


당시 영자신문에 영어로 칼럼을 쓰기도 해 나름 상당한 어휘력을 가졌다고 생각했지만 학생의 질문에는 답을 할 수가 없었다. 영어가 외국어인 입장에서 모국어라면 일상에서 접할 수 있는 그런 어휘지만 구태여 그런 말을 익힐 이유가 없었다. 


그때 그 기회로 멸치를 ‘anchovy'와 채송화가 'rose moss'라는 것을 배우게 됐다. 곁들여 꽁치가 'saury'나 ' mackerel pike'라는 것도 그때 배웠다. 


그런데 영어 어휘 중에서 스펠이 29개나 돼 전문용어 중에서는 가장 길다는 ‘floccinaucinihilipilification'라는 말이 있다. 주변의 생선과 꽃 이름은 모르면서도 이 어려운 단어인 ’훌록시노시니힐리필니희이케이션‘은 거침없이 입에서 술술 나올 정도로 외우고 있었으니 말이다. 

 

이 말은 라틴어에서 유래돼 18세기 중반부터 '무엇을 경시하거나 가치 없게 여기는 행위나 습관'의 뜻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우리말로 하자면 '별 것 아니야'라는 뉘앙스로서 조롱이나 농담으로 쓰이고 있다. 실제로 이 말은 영국의 정치인들이 종종 사용해 관심을 끌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ontomology'(존재론), 'oneiromancy'(해몽술) 등과 같이 한 번도 쓰지도, 접하지도 못하는 말은 신기하게도 머리에 입력이 돼 있다. 


때로는 가장 난해한 단어는 해석이 단순해 쉽게 익히게 되지만 쉬운 말은 다양한 의미를 내포하고 있어 외국인으로서는 더 어려운 경우가 있다.

   

이렇듯 외국어를 배우다 보면 어려운 단어는 기억하면서도 정작 쉬운 일상생활의 어휘는 모르는 수가 있다. 또 나열된 개개의 단어는 아는데 문맥을 이해하지 못하는 경우도 생긴다.

 

외국인이라도 영어문화권에서 오랜 기간 체재하지 않는 한 비원어민에게 영어는 끊임없이 도전해야 하는 외국어임에는 틀림없다.*** 




매거진의 이전글 외국인 의사소통 절대 두려워 말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