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파란카피 Nov 01. 2022

입이 떡 벌어지는 아나콘다급 강화갯벌장어 부산맛집

부산 민락동 거제동 장덕풍천산삼민물장어

우선 이 장어를 어떻게 소개를 해야 할까 가 무척 고민이 된다. 이 사이즈와 스케일, 그리고 보지 않고선 설명이 되지 않는 엄청난 서프라이즈를 말이다. 부산에서 이미 장어구이 하면 알만한 맛집러라면 영접했을 장덕풍천산삼민물장어.


보라카이 원탑 가이드 생활을 접고 장어의 세계로 접어든 장유준 대표는 장어의 본 고장에서 장어 업력을 키웠다. 장어의 기본기를 마스터한 그는 전문가로 거듭나 부산 민락동 수변공원 한적한 곳에 매장을 오픈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 웨이팅 맛집으로 키웠다.


점심에도 웨이팅을 하는 장어집이라고? 할 만큼 한번 가면 꼭 다시 가게 되는 민락점. 이 장덕풍천산삼민물장어의 가격을 보면 더 놀랍다. 장어 1인분에 4만 원, 금장어는 5만 원, 강화갯벌장어는 75,000원! 아니 장어가 1인분에 75,000원? 입이 벌어지지만 그 맛을 보면 그만 입이 떡 벌어지고 만다.


그만큼의 가치가 있는 가격이기 때문이다. 내 건강을 위한 이유 있는 가심비 맛집인 셈이다. 특히 아끼는 지인들 혹은 가족들과의 모임에 제격인 이곳은 다양한 소스에 밑반찬까지 한상 가득 아낌이 없다.


강화갯벌장어에 서비스로 나오는 장어 쓸개주는 주사기 하나에 장어 20마리의 쓸개를 모아 아낌없는 건강을 선물한다. 술인데 건강이라니? 다소 아이러니하지만 다음날 숙취가 없다는 게 또한 놀라운 사실.


지인들과 함께한 거제동 직영점, 탁 트인 단체석이라 뜨거운 마음을 나누기에 너무나 자연스러운 시간이었다. 강화갯벌장어로도 모자라 추가한 장어도 한 점 남기지 않고 야무지게 먹어치운 우리가 대견한 날이었다.


[100퍼센트 리얼 내돈내산 후기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안거미 120g 12,000원, 말이 필요없는 부산노포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