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파란카피 Nov 23. 2022

4인 기준 8만 원, 부산이라 가능한 푸짐한 회 한상!

부산시청 앞 조은횟집

자, 일단 이 집은 잘 알려지지 않은 집이다. 맛이 별로인가? 가성비가 좋지 않아서인가? 싶지만 그렇지도 않다. 맛도 좋고 가성비도 좋지만 잘 알려지지 않아 단골만 조용히 찾아 즐기는 숨은 맛집이다. 4인 기준에 밑반찬, 3종의 푸짐한 회까지 8만 원이면 OK, 매운탕은 서비스로 제공된다.


심지어 점심 가격도 아닌 저녁에도 같은 가격이다. 점심에 회덮밥 만원엔 회 가득한 밥에 밑반찬, 매운탕까지 포함해 만원이니 뭐 더 말할 나위가 없다. 저녁에 갔던 터라 8만 원 회를 주문하니 건어물이 들어간 초무침, 생미역, 샐러드, 파전, 계란찜, 그리고 초밥이 나란히 세팅되었다.


겨자에 회를 초밥에 올려 한입 먹으면 그야말로 싱싱한 즉석 회초밥이 완성되는데 그 맛이 아주 끝내준다. 이 초밥은 리필 또한 가능하다. 후한 인심에 요즘도 이런 집이 있구나 싶다. 찬 하나하나가 훌륭한 맛으로 특히 파전은 갓 구워져 나온 바삭하면서도 촉촉한 맛에 무조건 한번 더 부탁하게 된다. 미역에 싸 먹는 회 역시 별미다.


줄돔, 방어, 밀치의 환상의 3가지 회가 한 접시에 올려져 나오는데 적당히 두꺼운 회라 식감 또한 남다르다. 10만 원의 스페셜은 뭐가 다른 고하니 8만 원에 비해 양이 더 많은 스페셜이었던 것. 회로 포만감이 필요한 분들은 스페셜을 추천한다.


싱싱한 회, 밑반찬에 술 한잔을 곁들이고 매운탕에 밥, 찬에 속을 채우는 저녁, 생각만 해도 푸짐하지 않은가. 찬에 나오는 계란 전은 어릴 적 어머니가 해주시던 그 투박한 맛 그대로를 간직하고 있다. 시큼한 김치 또한 어머니의 맛이다.


가성비, 가심비를 탑재한 횟집이 필요한 순간에 떠오르는 곳, 연산동 조은횟집. 연산동에 가야 할 날이 있다면 꼭 한번 들러보길 추천한다. 부산 연제구 연수로11번길 118, 부산시청역 2번 출구에서 150미터 정도에 위치했다.


@ 카카오맵

[100퍼센트 리얼 내돈내산 후기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8,500원에 만나는 한치 해물 듬뿍 칼국수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