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바리데기 Oct 19. 2022

꿈을 꾸는 요정 노라라옹~


햇살을 머금은 땅이 따땃한지


등을 대고 자고 있길래


살곰살곰 가서


꽃을 안겨주었다옹~~




살짝 실눈을 뜨더니 이내 자는 노라



안겨진 꽃의 촉감이 신기한지


톡톡 건드려보고




기분좋아하는 표정을 하고 자는걸 보니


집사도 바보 웃음이 난다옹~~



아련한 눈빛은 최고 노라


오른쪽은 벽이라서 아무것도 없건만




누가보면 여자친구라도 와서 설레는 듯한


표정이라옹~~



나 좀 봐주라고 불러도


절대 안봐주는 노라




건강한 밤 보내고 내일 또 만나쟈옹~♡♡♡


작가의 이전글 행복한감~

작품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