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생각창고 Aug 26. 2017

[영화평] VIP - 박훈정

오늘(8/26) 조조로 용산 CGV에서 봤습니다. 잘 만든 영화입니다. 전작인 신세계보다 이야기의 밀도나 캐릭터의 세밀함이 조금 떨어지는 것은 사실입니다만 그래도 하고 싶은 이야기를 어떻게 해야 잘할 수 있는지를 아는 감독의 영화를 본다는 것은 늘 즐거운 일입니다. 박훈정 감독은 뭐랄까요, 정육점에서 쓰는 거칠고 큰 칼도 잘 다루지만 횟집에서 쓰는 섬세한 사시미 칼도 잘 다루는 감독이자 각본가입니다.


하지만 너무 잔인한 부분도 많고 소재가 많이 찜찜해서 마음 단단히 먹고 봐야 하는 영화이기도 합니다. 액션이 그렇데 큰 비중을 차지하는 것은 아니고 그렇게 자극적이지는 않습니다만 사이코패스를 다룬 영화이다 보니 상당히 많은 장면에서 고개를 나도 모르게 돌렸습니다. 조조로 봤는데 이게 조조로 볼 영화는 아닙니다. 예상치 못한 영화의 수위에 많이 놀랐습니다. 괜찮는 한데 다른 이들에게 추천하기는 조금 꺼려지는, 이상한 여운과 느낌을 남기는 영화입니다.


오랜만에 혼자 극장 나들이를 할 수 있게 돼서 무엇을 볼까 고민하다가 믿고 보는 박훈정 감독 작품이라서 주저 없이 예매를 했습니다. 잘 만든 작품이고 박 감독님은 정육점 칼을 휘두를 곳에서는 정육점 칼을, 사시미 칼로 정교하게 세공을 해야 하는 곳에서는 정교하게 이야기를 풀어가는, 명불허전의 이야기 솜씨를 보여 줍니다.


사이코 패스 연쇄살인범인 북한의 VIP가 국정원과 CIA의 주도로 우리나라로 기획 귀순을 하게 되고, 제 버릇 남 못준다고 계속 만행을 저지릅니다. 그러던 중 경찰에 꼬리를 밟히게 되어 마침내 붙잡히지만 그때부터 이야기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전개됩니다. 국정원, 경찰, CIA 간에 서로 물고 물리는 상황이 지속되면서 결국에는 파국으로 치닫고 그 과정에서 비극적인 일도 일어납니다. 하지만 결자해지, 사필귀정의 결말로 이야기는 끝을 맺습니다.


이 작품의 소재는 신선하고 흥미롭습니다. 북한에서 귀순한 VIP가 사이코 패스인 연쇄살인범이라, 이야기를 어떻게 만들어 가느냐에 따라 산으로 갈 소지도 분명히 있습니다만 다행히도 그렇지는 않고요, 최대한 이야기에 얽힌 사람들을 줄여서 밀도 있게 그리고 콤팩트 하게 끌고 갑니다. 어중간하게 그리고 머뭇거리지 않고 끝을 보는 장면 연출과 이야기 전개는 박 감독의 전매특허가 된 것 같습니다. 강하게, 시종일관 달리면서도 보는 이로 하여금 지치게 하지는 않습니다.


박훈정 감독이 선이 굵은 이야기, 남성적인 아드레날린이 넘치는, 거칠고 조금은 고어(gore)한 영화를 잘 만드는 감독으로 보일 수도 있겠습니다만 기본적으로 이야기의 그물을 짜임새 있고 꼼꼼하게 잘 짜는 감독입니다. 이 잘 짜인 이야기를 기반으로 캐릭터들을 구축해서 그 이야기를 전달하고 캐릭터의 효과를 극대화하는 능력도 탁월하고요. 이 작품의 경우도 과거와 현재의 시간을 오가기 때문에 자칫 집중력을 잃기 쉬우나 밀도 있게, 중심을 잃지 않고 잘 끌고 나갑니다. 감독의 뚝심이 돋보이는 부분입니다.


배우들을 언급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결국 연기는 배우가 하는 것이고 이야기의 전달도 배우들이 하는 것입니다. 배우들의 연기도 기본 이상은 됩니다. 다들 튀려고 하지 않고 감독의 의도를 잘 이해하고 그대로 한 것 같습니다. 캐릭터 간에 밸런싱을 맞추는 것이, 감독이 아무리 이야기를 해도 배우들이 잘 못 알아들으면 정말 어려운 일인데 이 작품은 그런 부분에서도 깔끔합니다.

그림과 포스가 장난 아닙니다.

가장 눈에 띄는 배우는 아무래도 캐릭터상 김명민(채이도 역)입니다. 작품에서의 캐릭터가 활화산처럼 시종일관 폭발하고 인물들 간의 갈등을 유발하는 역할이어서 에너지가 부족하면 중심을 잃고 표류하기 쉬운 역할인데 우리나라 메소드 연기의 일인자답게 시종일관 열연을 펼쳐서 멋진 캐릭터를 만들어 냈습니다. 지나치게 나가지도 않고 그렇다고 부족하지도 않게, 아마도 감독의 의중을 거의 정확하게 읽고 그대로 연기하지 않았나 싶습니다.(제 알기로 박훈정 감독은 배우들의 자가발전 및 캐릭터 확장에 그리 관대하지 않은 감독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 다음 이어지는 장면, 정말 안타깝습니다.

그다음은 장동건(박재혁 역). 일단 이 배우는 영화를 찍을수록 연기가 느는 것 같습니다. 특히 대사 처리가 그렇습니다. 전작인 우는 남자에서 대사 및 감정 처리가 많이 아쉬웠는데(뭐 나빴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이 작품에서는 이 부분에서 어느 정도는 맞아떨어지는 느낌입니다. 그리고 총쏘는 연기도 아주 멋집니다. 군더더기 없이 동작을 깔끔하게 이어 갑니다. 그런데 나이 든 연기 하느라고 슈트에 안경에 나름 노력은 한 것 같습니다만 그다지 큰 효과는 없어 보이고요^^ 개인적으로는 캐주얼하게 입고 총쏘는 장면들이 가장 좋았습니다. 다음 작품도 기대가 됩니다.


이종석(김광일 역). 그냥 더도 덜도 아니고 딱 기대한 만큼 나왔습니다. 천진난만한 웃음과 미소를 가진 사이코 패스를 이 배우만큼 잘 해낸 사람이 누가 있었을까 싶네요. 본인의 몫은 다했다고 생각합니다. 한 인터뷰에서, 본인이 사이코 패스에 대해서, 그리고 본인 캐릭터에 대해서 연구를 나름 많이 하고 준비해 가서 연기를 했더니 감독이 많이 자제를 시켰다고, 힘을 빼게 했다고 하던데, 너무 욕심부리지 않은 것이 오히려 더 좋은 결과를 가져온 것 같습니다. 사이코 패스의 스테레오 타입같이 보여서 개성이 없어 보일 수도 있습니다만 과유불급, 욕심이 과하면 아니함만 못하게 되니 잘 참은 것 같습니다.


개인적으로 성악설이 맞다고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그래서 교육이라는 것이 필요하고 제도와 법이라는 것이 필요하고요. 그런데 근본적으로 악하나 손을 쓸 수 없는 사람들, 예를 들어 이 작품에서 이종성이 분한 김광일처럼, 권력과 자기 과시를 위해 미친 짓을 하는 인간들을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건 교육의 문제도 아니고 제도와 법으로 해결하기도 힘든 부분인 것 같습니다. 이 작품처럼 만사가 '사필귀정'했으면 좋겠습니다만 현실은 그렇지 못한 것 같고요. 사필귀정이라고 해도 그 과정에서 희생된 수많은 사람들은 어떻게 할까요. 세상살이의 무서움과 안타까움이 여운으로 계속 남네요, 이 작품 보고서.

매거진의 이전글 [영화평] 프랭크 - 레니 에이브러햄슨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