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Amang Kim Apr 25. 2017

인생의 모토(?)가 된 미드들

맥가이버를 아시나요?

요즘도 미국 드라마를 즐겨보는 편이긴 하지만, 접할 수 있는 경로도 다양한데다, 워낙 많은 드라마들이 나오기는 하지만, 예전처럼, 감명 깊게 본 드라마들은 적었던 것같다. 10대 후반, 그러니까 1980년에 중반에서 90년대 초반에 각 방송사들이 미드를 더빙해서 방송하기 시작하면서, 미드라는 것이 본격적으로 한국 사람들에게 알려지기 시작했다. 레밍턴스틸(Remington Steele)에어울프(Air-wolf), 전격Z작적 (Knight Rider), 비버리힐스의 아이들 (Beverly Hills 90210), 맥가이버 (Macgyver), 미션임파시블 (Mission Impossible), 육백만불의 사나이 (Six Million Dollar Man), 헐크 (Incredible Hulk), ....


이름만 들어도 과거의 기억들이 마구 떠오르는 드라마들이 많을 것이다. 세월이 세월인지라, 지금 저 미드들의 내용을 기억할리는 만무하다. 하지만, 몇몇 장면(Scene)들은 너무나 강렬한 나머지 세월이 지난 지금에도 기억을 하고 있다. 더 기억이 사라지 전에 나의 인생의 모토가 되었던 씬들과 그 씬을 안겨주었던 미드에 대해서 추억하고 한다.


장면#1. 절대 포기하지 않는 이유 [맥가이버] 

나와 동시대를 살았던 남정네들은 대부분 비슷한 생각을 할 것이다. 그 당시에 맥가이버는 엄친아였다. 능력도 좋아, 공부도 잘해, 착하기까지. 그 당시에 남자들은 누구나 한번 즈음은 그를 따라 해보고 싶어 했었을 것이다. 심지어는 맥가이버가 가지고 다녔던 스위스칼(Victorinox)을 가지고 다녀야할 "잇" 아이템었으니 말이다. 내가 영화나 드라마를 좋아하지만, 한번도 그 주인공이 부럽다거나, 따라 해보고 싶다고 느껴본적이 없었는데,맥가이버는 내가 부럽다거나 따라해 본 유일한 주인공이었다. 대학교 신입생 환영회에서 자기소개를 할때 선배 중 하나가 부모님빼고 가장 존경하는 인물이 누구냐는 질문을 했었는데, 이 때 내가 대답했던 인물이 바로 맥가이버였다. 맥가이버가 나의 인생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이야기하기는 너무 오버인 것같고, 유독 각인된 씬을 하나만 소개 할려 한다. 

Macgyver (출처: 인터넷 어딘가)

그 씬은 시즌3의 13번 에피소드 "Thin Ice"의 장면이다. 맥가이버를 좋아했던 이들은 알겠지만, 맥가이버가 시즌이 더해갈수록 과학적인 문제 해결보다는 보다 인간적인 면을 강조하는 에피소드들이 나왔는데, 이 에피소드 또한 그 중 하나이다. 맥가이버를 보면 기대하게 되는 화려한 머리기술은 전혀 선보이지 않는 아주 아주 재미없는 에피소드 중 하나이다. 대략적인 줄거리는 대충 이런거다. 맥가이버가 지인 부탁으로 고등학교 아이스하키팀을 맡는다. 그중에 유망주가 있는데, 이 유망주가 여러가지 어려움으로 인해 하키를 그만둘려고 하고, 이를 맥가이버가 잘 해결해줘서, 좋은 대학에 진학하게 된다. 거기서, 그 유망주 아이를 설득하면서 맥가이버 자신이 아이스하키를 그만둔 이야기를 하면서, 자신이 가장 후회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이야기해준다.

I wonder whether I could make it or not

https://www.youtube.com/watch?v=F5-Vt9tayqE

MacGyver  S03E13: Thin Ice (Trailer) (출처: 유튜브)

그렇다. 포기를 하는 순간, 과연 내가 그때 성공할수 있었을까하는 의문의 무게를 평생 지고 살아가야 한다. 이러한 가치관이 지금까지도 어려운 순간에 포기하지 말아야 하는 의미를 내게 주고 있다.


장면#2. 아이를 평범히 키운다는 것 [비버리힐즈의 아이들]

비버리힐즈의 아이들(Beverly Hills 90210)은 내가 즐겨보던 미드는 아니다. 다만, 주말에 심심하면 가끔 보던 드라마였다. 다들 아시겠지만, 비버리즈 힐즈의 아이들은 미국 고등학생들에 대한 상상을 심어주기에는 충분 했었다. 사실, 그 당시 드라마에서 보여줬던 풍경(수업을 옮겨 다닌다든지, 섹스, 마약과같은 문제가 학교에서 발생한다던지 등등)은 가히 문화충격이었다. 그도 그럴것이, 비버리힐즈는 미국 LA에서도 부촌이었으니, 미국내의 평균보다도 상회하는 환경을 묘사했으니 말이다. 

비버리힐즈의 아이들 (출처: 인터넷 어딘가)

어쨋든, 내가 감명깊게 본 에피스도는 시즌2의 19번 에피소드 "Fire and Ice"이다. 대략적인 줄거리는 이렇다. 브렌던이 새로운 피겨스케이트 선수와 애인관계로 발전하는데, 이 여자아이가 결국에는 스카우트되어, 그 동네를 떠나게 된다. 상심한 아들(브렌던)을 그의 아버지가 위로 해주며 나누는 대화인데, 그 때 브렌던이 아버지이게 자신이 어렸을때 스케이트 잘 탔는데 왜 선수로 키울려고 하지 않았냐는 질문을 했다. 그 때 브렌던 아버지는 자신이 유명한 코치와 상담했을때, 그 코치가 했던 질문으로 아들에게 대답을 대신 한다:

Do you want to have the super-star or do you want to have the son?


이때 아버지가 했던 질문은 사춘기의 딸래미를 키우고 있는 나에게는 여전히 유효한 질문이다 (물론, son을 daughter로 바꿔야 하긴 하지만)

https://www.youtube.com/watch?v=jS-3OQsSMS0

비버리힐즈의 아이들 시즌2 에피소드 9의 한 장면 (출처: 유튜브)

아이를 슈퍼스타로 키운다는 것은 재능도 재능지만, 주위 사람(특히, 부모)들의 많은 희생을 강요하게 만든다. 그보다 중요한 것은 그러한 희생을 통해 나(부모)는 행복 할 수 있는가? 아이는 행복할 수 있는가?에 대한 의문을 가지게 한다. 그리고, 내 대답은 브렌든 아버지와 여전히 같다. 혹시, 위의 에피소드의 전체 동영상을 보고 싶은 분은 다음 링크를 참고 하시라 (대략 44분 대부터 내가 이야기한 씬을 볼수 있다).


한때는 영화 제목, 주연, 나온 년도, 아카데미 수상내역 이라든지, 스포츠인 경우는 선수 이름, 소속, 순위등을 모두 꽤 차고 있던 적이 있었다. 영화, 미드, NBA, NFL, KBO등등. 지금이야 흔한 NFL 슈퍼볼을 보기위에 새벽같이 일어나 보기도 했던... 하지만, 요즘은 그 흔하디 흔한 KBO의 구단 이름 조차도 모르는 그런 부류가 되었다. 예전만큼, 뭔가를 보고 감동을 느낀다거나 하는 경우는 매우 드물다. 그만큼 나이가 들었다는 증거겠지....에휴~~




 

 




매거진의 이전글 나의 컴퓨터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