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C.S.Lewis

by 카카오 Oct 28. 2021

지금 카카오는 함께
내일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카카오 약속과 책임4. 파트너(1)

기술과 사람으로 더 나은 세상을 만들어가는 카카오의 약속과 책임, 네 번째 이야기는 카카오와 함께 하는 파트너들의 이야기입니다. 


오늘의 카카오가 모두의 카카오가 될 수 있었던 것은 바로 더 나은 내일은 '함께' 일 때 가능하다는 생각이 변치 않았기 때문인데요, 다양한 일상에 녹아든 카카오의 모습만큼이나 다양한 파트너들과 함께 더 나은 내일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특별히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을 활용하여 파트너가 비즈니스에 힘을 얻고 함께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카카오 클래스를 살펴보고자 하는데요, 2016년 카카오와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의 공동기획으로 시작해 6년째 진행하고 있는 로컬 상생 프로젝트예요. 지역 내 예비 창업자, 소상공인, 창작자,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카카오 실무자들이 직접 전문 멘토링을 통해 마케팅 노하우를 공유하고, 입점 지원과 스토어 기획전(톡딜) 지원, 카카오 모먼트 지급 까지, 비즈니스가 안정적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이 구성되어 있어요. 올해까지 총 1500여 명의 파트너가 클래스를 수료했고 작년부터는 온라인 프로그램이 강화되어 전국적으로 확대해가고 있어요.


지난 6년간 카카오 클래스는 브런치, 메이커스, 스토리펀딩, 광고 마케팅 등 다양한 주제로 진행되어왔는데요, 2018년에는 스토리펀딩과 브런치를 주제로 클래스를 진행해 총 펀딩 금액만 1.1천만 원을 달성하고 16명의 브런치 작가가 탄생하는 성과를 이루기도 했습니다. 


카카오 클래스 6년간 포스터
카카오 클래스가 진행되는 현장의 모습들


그 어느 때보다 쉽지 않았던 2021년이었지만 올해는 832명의 파트너들이 참여했고 수강 전 7개월간 사업자 평균 총매출 2.45억에서 클래스 수강 후 8월 한 달간 사업자 총매출 5.01억에 달하는 204%의 매출 성장을 기록하며 엄청난 변화를 이뤄냈는데요, 수치만으로 다 표현할 수 없는 현장의 이야기들을 통해 상생의 힘과 가치를 다시 한번 새겨보려 해요.



새귤농원 고세원 대표

Q. 카카오 클래스를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

A. 2010년 귀농해서 친환경으로 농사를 짓고 있었어요. 올해 처음으로 유기농 감귤즙 사업을 시작했는데 어떻게 팔아야 할지 얼마나 팔 수 있을지 감이 안 오더라고요. 톡스토어에 입점은 했고 제품도 등록했지만 상세페이지 제작부터 홍보에 이르기까지 참 막막했어요. 제주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카카오 클래스를 알게 되었고 강의를 통해 조금씩 자신감이 생겼어요. 운 좋게도 수강생을 대상으로 하는 톡딜 기획전에 선정돼서 기대보다 훨씬 많은 제품이 판매됐고, 우수한 평점도 받아서 제품에 대한 자부심과 할 수 있다는 자신감까지 함께 얻었어요.


Q. 카카오톡 스토어가 타사 대비 어떤 점이 다른가요?

A. 무엇보다 전 국민이 사용하는 카카오톡 기반의 모바일 스토어라는 점이 가장 강점이죠. 더불어 카카오페이를 사용할 수 있으니 사용자 입장에서는 더욱 편리하고요. 판매자 입장에서는 전 국민을 대상으로 제품을 홍보할 수 있으니 매우 효율적이라고 생각해요.


Q. 비즈니스를 위해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카카오 플랫폼이 있을까요? 

A. 아무래도 카카오톡 채널과 *카카오 모먼트가 가장 강력한 도구라고 생각해요. 톡채널에 친구를 많이 유치할수록 잠재 고객의 수가 많아지고, 이들을 대상으로 톡딜할인과 소문내기 할인 등의 이벤트를 지속적으로 실행할 수 있으니 결국은 매출을 올리는데 결정적인 도움이 돼요. 그리고 카카오 모먼트를 활용해 비즈니스 메시지를 보낼 수 있는데 이 또한 핸드폰 문자와는 크게 달라요. 여러 가지 링크와 사진 등을 고용량으로 전송이 가능해서 상세하게 제품 설명을 할 수 있고, 채널의 친구들 관리도 용이하고, 배너 등의 광고 기능을 통해 새로운 친구를 유입시키는데도 많은 도움이 되고 있어요. 


Q. 카카오 클래스 수료 후, 사업 컨설팅까지 후속 지원을 받으셨는데 실제로 많이 도움이 되셨나요?

A. 먼저 상세페이지 구성에 있어서 제주의 느낌이 묻어나는지가 얼마나 중요한지를 배웠어요. 농부가 되기 전에 사무직으로 일하던 습관이 배어 있어서 그런지 처음에 제가 만든 페이지는 회사 보고서 같은 느낌이었거든요. 클래스를 듣고 나서 제주도 사진을 보강하고 제주 느낌을 살리려 노력하니 훨씬 완성도 있는 페이지가 되었죠. 그리고 후속 컨설팅으로 강사님이 저희 톡스토어를 샅샅이 훑어봐 주시고 잘된 점과 보완해야 할 점에 대해서 상세히 설명해 주셨어요. 소비자가 어떤 점을 중요시하는지,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방법에 대해서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카카오 클래스를 통해서 카카오 톡딜과 후속 컨설팅까지 받을 수 있게 된 것은 행운과도 같네요. 무엇보다 초보 사업자인 저에게 사업에 자신감을 갖게 하였다는 것이 가장 큰 도움이 되었어요.

새귤농원 톡채널과 제주의 스토리를 담은 상세 페이지


Q.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로서 카카오에 바라는 모습이 있다면요?

A. 저 같은 농업인이면서 자영업자들은 대부분 취약한 경영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새로운 제품을 만들거나 심지어 시도조차 벅찰 때가 많아요. 바라는 바가 있다면, 사업 의지가 있는 농업인들과 카카오가 함께 브랜드를 론칭해서 판매할 수 있다면 농업인들은 소득을 올릴 수 있고 카카오도 이미지 제고와 매출 향상에 긍정적인 영향을 줄 수 있을 것 같아요. 더불어 이를 통해 농업인과 같은 자영업자에게도 할 수 있는 용기와 올바른 희망을 주기도 하고요. 



티바인 강현규 대표

Q. 티바인은 현재 다양한 플랫폼 마켓을 활용하고 있는데, 그중 카카오톡 스토어만의 차별점이 있을까요?

A. 타 사이트는 대부분 검색어 기반이거나 지면 광고 기반인 것에 비해 카카오톡 스토어는 인적 네트워크를 이용하는 스토어 성격이 강해서 키워드와 상위 노출보다는 기존 고객이 다른 고객을 데리고 올 수 있도록 하는데에 상당히 많은 고민을 하게 돼요. 이러한 부분 때문에 처음엔 타 사이트보다 더 어렵고 낯설게 느껴지지만 한번 충성 고객을 잘 모으고 지속적인 리뷰와 cs를 관리하다 보면 시간이 지날수록 광고비는 줄고 매출은 늘어나는 효과를 볼 수 있어요. 대신 이러한 부분 때문에 고객분들의 지속적인 리뷰 피드백과 cs를 소홀하게 되면 큰 타격이 있는 것도 특징이에요.  


Q. 카카오톡 스토어에 입점한 지 불과 한 달 만에 높은 매출을 기록했어요. 특별한 노하우가 있었을까요?

A. 기본에 충실하고 마켓 핏을 꾸준히 맞춘 것이 성공 포인트였다고 생각해요. 친구 전용 상품과 친구에게 홍보하기 쿠폰을 잘 세팅하는 것이 중요했고, 배송일을 최대한 빠르게 설정해두었어요. 그리고 초기 톡채널 친구 추가를 유도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온 오프라인 자사 채널에 지속적으로 진행했고요. 기본이 잘 갖춰지다 보니 트렌드 픽에서 오픈과 동시에 톡채널 메시지로 홍보도 하고 sns 홍보를 병행했더니 금방 순위가 상승되어 월 2만 원 매출에서 단번에 700만 원 이상까지 매출을 기록하게 되었어요. 혹시 저와 같은 초기 톡스토어 판매자 분들이 계시다면 처음부터 큰 매출을 기록하지 못하더라도 고객이 어떠한 상품이나 콘텐츠를 좋아할지 분석하고 찾는 과정을 먼저 충분히 가지신다면 머지않아 꼭 성공적인 매출을 얻으실 수 있을 거예요.

티바인 톡채널과 스토어친구 전용 상품 


Q. 앞으로의 목표가 궁금해요.

A. 고객의 데이터를 충분히 활용해 제조사 중심의 제품 개발이 아닌 소비자가 중심의 제품 개발에 힘쓰고 싶어요. 그리고 소비자의 소비에만 집중하는 것이 아니라 소비자의 시간을 소비시킬 수 있는 흥미로운 콘텐츠와 시스템을 제공할 예정입니다. 이러한 부분에 있어 플러스 친구를 모집하여 소비자와 기업의 다양한 인터렉션을 이끌어 낼 수 있는 카카오톡 채널과 카카오톡 스토어는 앞으로의 티바인 목표에 필수 불가결한 서비스겠네요.


 Q.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로서 카카오에 바라는 모습이 있다면요?

A. 카카오는 지금까지 많은 소비자에게 쉽고 빠르게 서비스를 이해시키고 성장했어요. 커머스 분야 또한 메이커스, 톡딜, 라이브 등 참신한 서비스가 많죠. 하지만 새롭기만 한 아이디어는 기존 커머스 시스템에 익숙한 판매자 분들이 적응하기에 다소 어려움이 있어요. 이러한 부분을 카카오 클래스 같이 체계적이고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통해 많은 교육이 이뤄졌으면 좋겠어요. 또한 셀러분들이 판매 초기에 친구를 모으기 어려운 부분을 어드밴티지 해주면 보다 많은 파트너들과 함께 성장하고 더욱 사랑받는 플랫폼이 될 것 같습니다.       



꼬까참새 박선영 대표

Q. 나에게 카카오 클래스는?
A. 비수기 탈출구예요. 의류 브랜드는 성수기 비수기 구분이 확실해서 비수기를 잘 지내야 새로운 시즌을 론칭할 수 있는데 이때마다 매출이 저조해서 경영난에 달리게 돼요. 기존에도 톡딜을 진행한 적은 있었는데 마침 비수기에 맞춰서 카카오 클래스에 참여하게 되었어요. 알려주신 피드백을 적용하고 톡딜을 진행했더니 실제로 매출이 그 전과 비교하여 5배나 뛰었어요. 이 정도면 탈출구 맞죠?


Q. 어떤 부분들이 가장 도움이 되었나요?

A. 저희는 양말/팬티를 모두 국내에서 제작하고 있는데요, 요새 중국과 해외 제품이 너무 많고 국내 제작 브랜드 찾기가 힘들어서 이 부분을 고객들에게 알려드리려고 ['Made in korea'라는 걸 알고 계시죠?]라는 문구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하단에 있었거든요. 이 부분을 상단으로 올려보라는 코멘트가 있었어요. 수정해 보니 확실히 상단에 머무는 고객이 많아지고 결국 매출로 직결되더라고요. 또 상품 상세 영역 상단에 스토어 친구가 되면 할인되는 부분, 리뷰에 따른 증정 이벤트가 있었으면 좋겠다는 피드백도 있었고요. 리뷰나 고객 문의 건에 판매자의 답변이 꼭 필요하다는 부분도 알려주셔서, 바로 5줄 이상의 정성스러운 댓글을 작성하기 시작했어요. 사실 큰 전략이나 전문적인 기술은 아니었지만 저희보다 더 꼼꼼하게 페이지를 살펴봐주시고 고객의 입장에서 코칭해주셔서 잘 알면서도 실천하지 못했던 부분들을 많이 해결하게 되었어요.


Q. 카카오 스토어 활용 노하우나 팁이 있을까요?

A. 카카오 클래스에서 배운 대로 늘 리뷰에 진심으로 다가가려고 노력해요. 무미건조한 댓글이 아닌 진정성이 묻어나는 글을 쓰고, 빠른 응대로 문의 그 이상의 고객과 소통하는 채널로 활용하고 있어요. 저희 고객분들의 리뷰는 특히나 더 살아있는 이야기들로 가득해요. 첫째나 둘째의 취향 차이부터 고양이를 평소에 좋아하는데 마침 고양이를 콘셉트로 디자인이 되어서 바로 구매했다던지 비단 제품의 좋고 나쁨 그 이상의 이야기들을 많이 해주셔서 저 또한 정성껏 댓글을 달아드리고 있어요.

꼬까참새 톡채널과 진심을 담은 판매자 댓글


Q. 카카오 클래스 후속 지원으로 제공받은 카카오 모먼트 활용을 어떻게 하셨나요?
A. 일단 카카오톡 채널 메시지에 주력했어요. 매주 새로운 제품을 메시지를 통해 선보이고 카카오톡 상단에 노출되는 광고(비즈 보드)를 함께 진행했고요. 물론 광고는 바로 매출로 이루어지는 결과를 가져오기도 했지만 무엇보다 영세한 중소기업이 광고를 시작하는데 첫 디딤돌이 되어 준 것이 가장 큰 도움이 되었어요.


Q. 함께 성장하는 파트너로서 카카오에 바라는 모습이 있다면요? 

A. 함께 성장하는 것이 가장 필요한 부분인 것 같아요. 카카오 클래스는 더 폭넓은 분야로 확장되었으면 하고 사후관리도 꾸준히 있었으면 좋겠고요. 다른 플랫폼에서는 볼 수 없는 프로그램이라 한시적으로 끝나는 게 아니라 여러 가지 단계별로 지속해서 배우고, 나누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들이 많이 제공되었으면 합니다.




카카오 클래스는 2022년에도 계속되는데요, 더 많은 파트너분들을 만나고자 전국적으로, 

더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로 프로젝트를 확장시켜갈 예정입니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릴게요!

카카오는 오늘도 '함께' 하는 내일이 분명 더 나을 것임을 믿고 있습니다. 


*카카오 클래스 톡채널 친구 추가 https://pf.kakao.com/_mIxbzs



_

*카카오 모먼트: 카카오의 대표 광고 플랫폼으로 누구든 카카오비즈보드, 디스플레이 광고, 동영상 광고, 메시지 광고 등을 직접 집행할 수 있다.
 

매거진의 이전글 지금 카카오는 모두의 내일을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