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용진욱 Mar 25. 2019

콘텐츠 마케터에서  퍼포먼스 마케터가 되다.

#1. 금요일 면접,  가능하신가요?


이번 주 금요일 면접을 봤으면 합니다.

시간 괜찮으세요?



전화를 끊고 채용공고를 다시 확인했다. 104명? 방금 면접 연락이 온 퍼포먼스 마케터의 지원자 수다. 눈을 크게뜨고 다시 확인한다. 여기 맞는데? 바닥에 있던 자존감이 쪼금 올라간다. 면접은 이번 주 금요일이다. 예상 질문 서너 개 정도는 미리 준비해서 가야겠다. (하지만 10개를 준비했다)



약 3년 동안 콘텐츠 마케터였던 나, 지금은 퍼포먼스 마케터 면접을 앞두고 있다. 면접 전날 밤에는 어김없이 잠을 설쳤다. 아침 알람이 울린다. 때가 됐다. 코발트블루 색 린넨 셔츠를 입고 카키색 조끼의 단추를 잠근다. 핑 가스비 왁스를 손톱만큼 묻혀 머리를 올린다. 아빠가 그랬다. 남자는 이마를 까야 된다고


그려주신 분: @pengkimmm


2명의 면접관이 건너편에 있다.

첫 질문을 기다린다. 이때가 가장 긴장된다.

시작했다.



1. 안녕하세요. 우선 자기소개 짧게 부탁드려요

2. 경력이랑 지원한 포지션이랑 조금 다른데, 이유를 듣고 싶어요.

3.SA, DA는 어느 정도까지 해봤어요?

4.GAIQ  있던데 GA는 어디까지 할 줄 알아요?

5.엑셀은 얼마나 해요?



준비한 대답을 했다. 그래도 쫄린다.. 괜찮아. 다 생각하고 왔던 거니까. 자존심은 놔두고 솔직하게 말하자. 못하는 걸 할 줄 안다고 해봐야 부질 없다. 거짓말은 들통난다. 이때다 싶다. 심혈을 기울여 준비한 지원동기를 말했다.



사실 중고 신입의 심정으로 지원했습니다. 저도 압니다. 제 경력은 해당 포지션과는 조금 다르죠. 디지털 마케터는 콘텐츠와 퍼포먼스 둘 다 할 줄 알아야 합니다. 하지만 전 그렇지 못했구요. 이렇게 경력이 쌓이면 반쪽자리 인재가 될 것 같았어요. 나중에는 기회조차 없을 거라고 생각했습니다.

연봉이요? 깎일거 감안했습니다. 저는 아직 루키라고 생각합니다. 중요한 건 내가 무엇을 하고 싶은지를 인지하고 있다는 겁니다. 엑셀도 잘 하진 않습니다. 스킬적인 부분은 배우면 된다고 생각해요. 컨텐츠 제작능력도 분명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T&D 소재를 짠다거나 할 때 말이죠. PPT는 자신 있습니다. (이게 나중에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몰랐다.)



수고하셨습니다. 진욱 님이 어떤 생각을 하고 있는지 알았어요. 솔직하게 말해주셔서 감사합니다. 합격/불합격 여부에 상관없이 연락은 드릴 거구요. 다음 주 월요일쯤 연락드릴 것 같습니다. ^^



면접이 끝났다. 금요일 스케쥴은 이걸로 끝이다. 점심시간에 집으로 돌아왔다. 긴장이 풀렸는지 3시간이나 잤다. 이번 주말은 2초 만에 지나갔다. 모두가 월요병에 걸려 출근하는 월요일이다. 백수였던 나는 아침 10시~11시 사이에 일어난다. 눈을 뜨자마자 "휴..오늘 전화 준다고 했는데" 라는 생각에 목이 메인다. 2L 생수병을 들고 그대로 들이킨다. 그때였다.



핸드폰이 울렸다.



용진욱 소속 직업 마케터
구독자 2,078
매거진의 이전글 티몬의 월요일 마케팅이 성공한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