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한 Aug 09. 2018

저 순진한 고양이

저 아무것도 모른다는 표정으로 

눈망울만 데굴데굴 굴리고 있음....

귀엽습니다.



keyword
소속 직업출간작가
고양이작가. <고양이 다이어리 북><당신에게 고양이><공존을 위한 길고양이 안내서><안녕 고양이는 고마웠어요> http://blog.naver.com/binkond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