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브런치팀 Sep 23. 2020

브런치팀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톡으로 받아보는 방법

브런치 톡채널 추가하고, 매주 좋은 글과 다양한 소식을 받아보세요!

브런치는 좋은 글이 가지는 힘을 믿습니다. 좋은 글은 많은 사람들에게 선한 영향을 미치고 시간이 지나 다시 읽어도 그 가치가 오롯이 살아있기 때문입니다.


브런치에는 좋은 글을 쓰고자 하는 작가와 다양한 글이 있습니다. 인생 선배가 건네는 듯한 커리어 관련 글부터 외신도 전하지 못한 생생한 해외생활 소식 그리고 마음에 위안을 주는 감성 에세이까지. 브런치팀에선 작가에게 영감을 줄 수 있는 독자를 연결하고, 좋은 글이 가진 선한 영향력을 퍼뜨릴 수 있는 방법을 고민했습니다.



아점보다 이른 시간,

브런치에서 좋은 글을 배달해 드립니다

매주 1~2회 아침, 바쁜 일상 속 그대로 흘려보내기엔 아쉬운 글들을 모아 카카오톡 메시지로 보내 드립니다. 그리고 브런치에서 다루는 주요한 소식이나 직접 큐레이션한 글들을 묶어 편지 형식으로 전달합니다.


'출근길에 재밌게 읽었습니다. 새로운 관점을 배워가네요!'
'브런치에 가입하고 처음으로 댓글 남깁니다. 좋은 글 고맙습니다!'
'제 글을 읽고 위로가 되었다는 분들의 말씀이 너무도 고마웠습니다. 앞으로 글을 계속 써야겠다는 큰 동기부여가 되었습니다'


브런치 톡채널 메시지를 받고서, 독자님과 작가님이 브런치에 남겨주신 글입니다.

작가의 좋은 글은 수많은 독자들에게 다가가 울림을 주고, 독자가 진심으로 건네는 피드백은 또다시 작가에게 영감이 되어줄 것이라 믿습니다.



'브런치' 톡채널 추가하고,

브런치팀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받아 보세요

지금 이 순간에도 브런치에는 수천 개의 좋은 글들이 탄생하고 있습니다. 브런치팀에선 작가의 좋은 글을 독자가 더 쉽게 발견하고 가까이 와닿을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또 고민합니다. 마치 내 이야기인 것처럼 공감 가는 글부터 무릎을 탁 칠만한 인사이트를 가진 글, 친구와 나눠 간직하고 싶은 글들을 정성껏 골라 독자님 가까이 전해 드리겠습니다.



아직 브런치 톡채널을 추가하지 않으셨다면, 채널 추가하고 매주 좋은 글과 다양한 소식을 받아 보세요!

브런치 톡채널 홈 상단에서 '채널 추가' 하거나 카카오톡 친구 목록에서 '브런치' 를 검색하면 추가하실 수 있습니다.





앞으로 브런치 톡채널을 통해 좋은 글과 다양한 소식으로 자주 찾아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작가님의 건강한 창작 활동을 응원합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