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Oct 24. 2019

나약함에 대하여

 


약점이 드러나는 게 부끄러워

강한 척을 하다보면

어느새 나는 강한 사람의 이미지가 되어 있어서 가끔 위로받고 격려받고 싶을 때

정작 내가 기대고 싶은 곳을 찾기가 어려워진다.

 

혹시나 공격 받을 것을 알면서도

타인에게 내 부족한 면을 숨기지 않은 채 

자신을 드러낼 수 있는 것은  

나를 있는 그대로 보여줄 수 있는 용기다.

 

무엇이든지 완벽한 사람의 모습보다

될 수 있으면 부족한 나의 약점도 보여주고자 한다.

 

그리고 나의 약점을 알고도 마음의 간격을 더욱 좁혀오는 사람.

그런 사람들이 곁에 있다면 그 사람들을 더욱 사랑할 것이다.

나의 나약함과 친해질 수 있는 사람이라면, 진짜 나를 좋아하는 사람일 테니까.



 

 

 

 

 

 

이전 11화 우리가 우리 자신을 사랑할 때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