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이용현 Oct 21. 2019

내일은 아무도 모른다.

 

누구도 살아보지 않은 단 하루의 특별한 날

'내일'이란 이름에는 언제나 불확실성이 존재한다.

앞 날이 어떻게 될지 몰라 두려움에 떨고 

혹은 초조함에 입술을 물어 뜯으며 

미래가 캄캄하다고 울기도 했다. 

 

그것은 절대 흔들려서는 안 된다고 

그 어떤 날보다 완벽하겠다고 

모든 확신 속에서만 살아가겠다는 과한 욕심때문이었다. 

 

아침이 오면 묵묵하게 주어진 날을 살아내고

불안해도 그 불안을 안고 또 하루를 보내면 

꽤 나쁘지 않은 날들로 시간은 채워져 지나갔다.

 

내일은 아무도 모른다.

불확실하지만 불확실한 것이 가장 확실하다. 

 

겪어 보지 않은 내일은 모두에게나 공평하다.

 그러면 조금 덜 울게 된다.

이전 19화 모두가 제 자리의 빛나는 별
brunch book

현재 글은 이 브런치북에
소속되어 있습니다.

내 삶이 마음에 들기 시작했다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