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조우성 변호사 Oct 09. 2015

약속 지키는 것의 중요성

● 인용문 


한 상인이 배를 타고 강을 건너는데 배가 물에 가라앉게 되었다. 그는 죽을 힘을 다해 몸부림을 치며 살려달라고 소리쳤다. 마침 지나가던 어부가 배를 타고 구해주러 왔다. 상인이 말했다.     

"당신이 만약 나를 구해주면 금 100냥을 주겠소!"     


그런데 어부의 도움으로 목숨을 건져 기슭에 오르자 상인은 그에게 금 80냥만 주었다.     


"애초에 약속하기를 금 100냥을 준다고 하지 않았소?"

어부는 상인에게 신용을 지키라며 비난했다.

하지만 상인은 반대로 어부가 욕심이 너무 많다고 핀잔을 주었다.

어부는 더 이상 상대하지 않고 가버렸다.     


몇년 후 상인은 배를 타다가 또 위험에 부닥치고 말았는데, 묘하게도 지난 번 자신을 구해준 어부를 비롯한 여러명의 어부들과 다시 마주했다.     

"저 사람이 바로 말에 신용이 없는 사람이다."

어부가 곁에 있던 사람들에게 말했다.     


그러자 여러 어부들은 그 상인이 허우적거리는 것을 보면서도 배를 세우고 구해주려 하지 않았다. 결국 상인은 강물에 빠져 죽었다.     


- 명나라 학자 유기의 저서 '울리자(鬱離子)' 중에서 -      




● 생각


세상이 꽤 넓다고 생각하지만, 또 엄청나게 좁다는 것을 실감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내 상황이 달라졌다고 내뱉었던 말들을 뒤집기 시작하면, 순간적으로는 이익이 될 수도 있으나, 결국에는 자신의 발목을 잡게 됩니다.     


나의 '실언'이, 내 주위의 사람들로 하여금 나로부터 등을 돌리게 하는 단초가 될 수 있음을 항상 유의해야겠습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우정의 대명사 관포지교, 감당 가능한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