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미디어 더하기 테크
by CHAIBS Jul 04. 2018

메일침프 A to E

뉴스레터를 만들어보자

메일침프 A to Z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 하지만 내가 아는 건 몇 개 안 되므로 한 E…? 정도 쓴다 치고 아는 선에서만 정리. 이 정도만 써도 대충 보내는 건 할 수 있다. 조금 더 알고 공부해서 쓸수록 메일침프 활용을 더 잘할 수 있다. 일이 뭐 다 그런식이지...일단 써 보자.



메일침프란?


조직에서 뉴스레터를 발송하는 일을 맡았다면 꼭 써봐야 하는 서비스. 뉴스레터 종합관리 솔루션이다. 사용자 관리를 위한 뉴스레터든, 상품을 팔기 위한 이메일 마케팅이든 상관없다. 메일침프는 뉴스레터 관련해서 생각할 수 있는 거의 모든 기능을 가지고 있다. '어 혹시 이런 기능 있나'하고 살펴보면 꼭 있다. 유사한 서비스도 있다고 하는데, 아무래도 메일침프가 가장 잘 알려져 있다. 메일침프는 무료 계정으로도 월 2천명 이하 구독자 / 1만2천건 이하의 메일을 발송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 단위 사업자 - 내가 사업자는 아니지만 - 가 부담없이 쓰기에도 좋다. 물론 기능 중 몇 가지는 유료 계정 한정으로 사용할 수 있는데 없어도 큰 부담은 없다. 유일한 단점이라고 해봐야….영어라는거? 어차피 메뉴 보고 쓰는 거 이 정도는 무리 없는 수준이다.



템플릿


간단하게 쓰자고 접근하면 역시 이 기능이 가장 인상깊다. 각종 템플릿이 구비 돼 있다.  테이블 태그로 이쁘게 한 바닥을 짜는 건 아무나 할 수 있는 게 아니다. 못하면 주는 걸 써야한다. 예쁘고 말고는 별로 눈에도 안 들어왔는데, 템플릿을 제공한다는 사실에 이미 '오 세상에 이걸 다 해줘?' 싶었다. 기본적인 레이아웃을 고를수도 있고, 메일침프가 기본으로 제공하는 테마 중에서 활용할 수도 있다. 본격적으로 하려는 사람에게는 기본 테마가 아쉽게 느껴질 수 있겠다. 자기가 직접 코드로 짠 템플릿을 업로드해서 사용하는 것도 가능하다. 주 목적이 글 전달이기 때문에 블로그 느낌의 템플릿을 선택하고, 초벌 원고 하나를 업로드 해 뒀다. 이후에는 캠페인을 하나 만들 때마다 글과 사진을 갈아 끼워가면서 발송하고 있다. 블로그가 익숙한 사람이라면 쉽게 만져서 쓸 수 있다.


리스트


캠페인 이야기를 하기 전에 리스트 이야기를 먼저. 메일을 받을 사람이 있어야 보낼 수 있다. 우선 구독을 희망하는 사람들에게 사인업을 받아야하는데, Wufoo나 Squarespace 같은 외부 서비스를 사용할 수 있다. 나는 어차피 많은 사람이 볼 것 같지 않아서 익숙한 구글 폼을 사용했다. 그렇게 확보한 리스트를 바탕으로 입력을 제공해주는 폼을 따라서 하면 된다. 디테일하다고 생각한 기능 중 하나인데, 입력 란에서부터 신규/업데이트 여부를 정해서 중복을 제거할 수 있다. 아마 구독자 리스트 파일에서 한방에 목록 생성하는 것도 가능하다. 해보진 않아서 디테일한 설명은 생략.


현재 운영하는 뉴스레터는 5-6개 정도의 섹션으로 구분된다. 브런치 매거진 기준인데, 구독자가 스스로 매거진을 선택할 수 있게 했다. 리스트 상에서는 그룹 기능을 활용해서 구분했다. 이 기능을 활용해 메일을 보낼 때 해당 매거진을 구독하겠다고 한 그룹 사람들에게만 보내고 있다. 기능을 살펴보면 구독자 관리도 유연하게 할 수 있는 것으로 보인다. 내가 아직 그럴 필요가 없어서 안 써봤음.


뉴스레터가 익숙한 사람에게는 당연한 기능 중 하나인데, '더블 옵트인'을 활성화시키는 게 좋다. 이메일 인증을 통해서 구독을 확인하는 절차인데, 이게 있어야 해당 구독자가 제대로 메일을 넣었는지 아닌지를 확실히 할 수 있다. 그간 뉴스레터를 보내면서 2건이 꼭 튕겨서 돌아오길래(bounced) 대체 뭐가 원인인지 한참 고민했었다. 살펴보니 그냥 메일 주소에 오타가 있었다(…) 더블 옵트인을 썼었다면 아마 이런 문제가 없었을 거다.


캠페인


메일 한 번 보낼때마다 캠페인을 하나 생성한다. 대략의 순서는 이렇다.


To : 받을 사람들 설정

From : 보낸 쪽의 이름, 이메일 주소를 설정한다.

Subject : 뉴스레타 타이틀과 프리뷰 텍스트를 적을 수 있다.

Content : 저장한 템플릿 중 쓸 걸 하나 가지고 와서, 수정 후 업로드 한다. 테스트 이메일도 보낼 수 있다.


이 후에 예약 발송 시간을 정해서 캠패인을 런칭하면 된다. 설정한 시각이 되면 메일이 발송되고, 앱으로 안내가 온다. 끝.


리포트


메일이니까 주요 지표는 역시 오픈율, 클릭률. 리포트에서는 이 두가지를 가장 주요하게 보여준다. 뉴스레터 발송 직후 오픈-클릭의 시간별 흐름을 확인 할 수 있다. 어떤 링크를 몇 번이나 클릭했는지, 뉴스레터를 자주 열어본 사람은 누구인지, 아직까지 안 열어본 사람은 누구인지 같은 내용들을 확인할 수 있다. 이걸 보고 non opener에게 다시 메일을 보낸다든가 등을 할 수 있다. 개별 캠페인이 아닌 전체적인 흐름은 메일침프 메인화면에서 바로 보여준다.


메일침프 앱


메일침프 앱도 꽤 잘 만들어져 있기 때문에 PC에서 확인할 수 있는 정보의 대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개략적으로 편집하고 발송하는 것도 가능은 하다. 다만 모바일이라는 한계가 있어서 정보량이 비교적 많은 뉴스레터를 편집하기엔 다소 불편하다. 습관적으로 리포트를 확인하는 용도로 쓴다




keyword
magazine 미디어 더하기 테크
소속14F 직업프리랜서
이것저것 씁니다. 좋아하는 것은 변신합체로봇.
댓글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