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리 이야기 Oct 19. 2015

방문객들

양림동 우월순 기념관

방문객


이 길을 통해

광주의 난민이 내게로 왔다.

옛날 광주 읍성에서 쫓겨 한센인 들이었다. 그들은 내가 세워진

양림동으로 피신해 살았다.


난 그들을 반겨주었다.

처음 나의 방문객은 미국인 의사 윌슨(Robert M. Wilson: 우 월순) 이었다.

그는  내게  피신해온 한센인을 돌봐주고,

치료해 주었다.

그리고 내 친구가 된 기독교 병원 건물도 세웠다.

결국 친구는 광주 최초의 현대식 병원이 되었다.

이후 윌슨은 전남 여수로 이동했다.

그곳에서 또다시 애향원을 세워

버려진 사람들을  구제했다고 한다.


이후 난 대대로 기독교병원장들의

숙소가 돼 주었다.


 윌슨이 떠난 후

수상한 방문객들이 또다시 나를 찾아왔다.


윌슨이 있을 때, 영어를 배우기 위해

찾아왔었던 일본인들이다.


그들은 나를 통째로 차지해 버렸고,

시간이 흘러,  해방된 후에는 미 군정 지사가

나를 이용하기도 했다.

게다가 해방 후에는 북한군 사령관까지

내게 머물며, 기거하였다.


그 후로도 나는 이후 충 현  유아원이라는

새로운 이름으로,

아이들을 보듬어 주었으며,

지금 현재도 학생들의 배움의 장소가

되고 있다.   


 

그렇게 난 어갔다.

녹슨채 방치되지 않은것이 감사할 따름이다.


앞의로도 나는

방문객을 맞이할 것이다.

마지막 쓰러질 때 까지 말이다.



비바람을 맞은 이들에게

난로가 되어주고    

내려가지 못한 자들에게

계단이 되어주며,

흔들리는 자들에게 손잡이가

되어줄것이다.


                    


내게는 아직

다락에 스며든 빛을 자랑하고 싶은

마음이

남아 있기 때문이다.

 

      

매거진의 이전글 형편 따라 사는 마을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