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마리 이야기 Oct 19. 2015

형편 따라 사는 마을

광주 펭귄 마을

형편 따라 사는 마을  


  

형편 따라 살자는 말은, 유행을 따르지 못한 내게 큰 위안을 준다.

내가 유행을 쫓지 못한 건

꼭 형편 때문만은 아니었기 때문이다.

형편없는 내 눈썰미 때문이었


주변을 향한 애정 어린 눈썰미만 있어도, 형편이 유행을 지배하기 때문이다.  

   

그런 의미에서 펭귄 마을은 내게 가르침을 준다.

붉은 벽돌집 지붕에, 녹슨 펭귄을 키움으로써 그 눈썰미를 증명해 보이고 있기 때문이다.    


형편 따라 사는 안목은 때로    

주막이 예술이 되고   

       

예술이 일상이 되게 한다.    


일상의 시간을 꾸며가다 보면      

  

어느새 세월의 흔적들은 마을을 이루고,    


평화가 깃든 마을이 탄생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광주 여행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