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최효석 Feb 12. 2020

형식은 내용을 지배한다

언어의 힘

경영학에서 '인사(人事)'의 주체가 되는 을 영어로는 "Human Resource"라고 한다. 그래서 인사관리를 HRM(Human Resource Management)이라고 하고 인력개발을 HRD(Human Resource Development)라고 부른다.


하지만 적어도 수십년전부터 이 용어는 많은 비판을 받아왔다. Human Resource라는 말 자체가 인간을 주체적 관점이 아닌 동원의 수단으로 바라보고 있기 때문이다. 장기판의 말을 보는 관점이다.

그래서 오늘날에는 Talent Management, Employee Experience, People&Culture 등 다양한 용어로 변화하고 있는데 좋은 시도라고 할 수 있다.  


"성과 평가"라는 말을 보자. PerformanceEvaluate 하겠다는 의미다. 이름에서부터 위계가 느껴지고 평가를 받는 사람은 괜히 부담이 가고 불안하다. 평가가 좋지 않으면 혼날 분위기가 느껴지기 때문이다.


"성과 관리"라고 바꿔보자. EvaluateManagement로 바꾼 것 뿐인데 조금 어감이 부드러워진 느낌이다. 그래도 관리 받는다는 것에 대한 부담이 남아있다.


만약 이것을 Performance Coaching이나 Performance Supporting으로 바꾸면 어떨까?


성과를 내는 실무자의 입장에서는 이름만으로도 관리자가 무언가 도움을 주려는 마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이름만 바뀌었을 뿐인데도 대상자의 인식을 변하게 만든다. Coaching이나 Supporting인데 일방향적으로 숫자만 가지고 지적하는 행동은 어려울 것이다. Evaluator와 Manager도 자연스레 Coach와 Supporter가 될 수 밖에 없다.


언어에는 인간의 관점이 녹아져 있다. 영어 이름을 사용하는 것도 처음엔 어색해도 수평적 커뮤니케이션에 제법 도움이 된다고 한다.


부서의 이름, 관리 활동의 이름도 보다 지지적(Supportive)으로 바꿔보면 어떨까.


형식은 내용을 지배한다.




매거진의 이전글 OKR 도입이 실패하는 이유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