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최효석 Aug 04. 2020

부업으로 돈 버는 진짜 팁 몇 개

부업으로 돈 버는 진짜 팁 몇 개 알려드릴게요.


1. 아이디어 상품 제조
요새 온라인 부업 클래스 보면 너도나도 다 스마트스토어나 해외구매대행으로 돈 벌라고 합니다. 다 중개 유통업이지요. 산업 관점에서는 유통 소상공인들이 엄청 늘어나고 있는 상황입니다. 그럼 가장 좋은 사람은 누굴까요? 팔아줄 물건을 가지고 있는 제조업자들입니다. 예전에는 벤더들이 몇 개 없었는데 지금은 너도나도 팔아주겠다고 하는 상황이니 말이지요.
물론 유통업에 비해서는 자본과 기술이 많이 들어갑니다. 하지만 그 허들만 넘으면 수익을 낼 수 있는 규모는 월등히 더 높습니다. 아이디어 상품 하나 제대로 만들면 수익성은 유통업과 비할바가 안됩니다. 돈이 없으시면 시제품만 만들고 크라우드 펀딩으로 양산비용을 조달하시면 됩니다. 그게 크라우드 펀딩의 역할입니다. 펀딩이 안되면 시장성이 없다는 검증을 받은 것이니 피벗해서 새로운 시제품을 다시 만들면 되는 거구요.  


2. 영업대행 : 유통은 공식 딜러십이나 총판으로
저는 가끔 다단계 하시는 분들 열정보면 놀라는데요, 더 놀라운건 그 열정으로 자기 사업을 하면 더 잘하실텐데 왜 남의 물건과 상위 레벨 사업자들 돈 벌어주는데 그렇게 열정을 낭비하시는지 잘 모르겠더라구요. 자신의 제품을 그렇게 한번 팔아보세요.
만약 저라면 초기 단계의 제조 스타트업 찾아가서 "이 물건 제가 팔아보겠습니다. 영업비 안주셔도 됩니다. 팔아온 이윤에서 인센티브만 떼서 주십시요"하고 제안을 할 것 같습니다. 실제로 제조 스타트업은 항상 판매가 고민입니다. 누가 와서 돈 안받고 팔아주겠다는데, 브랜드 밸류를 해치지 않는다면 딱히 마다하지 않습니다. 저도 사업 초창기때 이렇게 들이대서 영업 대행 제안을 했는데 마다하는 곳이 하나도 없었습니다.


3. 외주 컨설팅
컨설팅은 크게 컨설턴트의 경험을 사는 컨설팅과 시간을 사는 컨설팅이 있습니다. 우리가 전문성이 많다면 전자로 접근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아도 후자로 접근하는 것도 좋습니다. 고객사에서 직접 할 수도 있지만 비용과 효율성을 위해 외주를 주는 일을 말하지요. 여기서 중요한건 여러분들이 고객사보다 잘하는 영역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문서 작성이니 뭐 이런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은 경쟁력이 없습니다. 그럼 아이템은 무엇으로 하는 것이 가장 유망한가.. 바로 지금 회사에서 하고 있는 일을 그대로 외주로 만드시는게 가장 전문성이 있는 분야입니다. 회사의 프로세스나 데이터를 사용하는 것은 안되지만 자신의 노하우를 통해 Better solution이 아니라 different solution만 제안해도 그걸 원하는 고객사들 많이 있습니다. 재능거래마켓에 보면 다들 남들과 별 차이 없는 재능을 올려놓으니 장사가 안되는것 같더라구요.


위 셋의 공통점은 경쟁강도가 낮은 시장을 대상으로 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사업의 수익성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건 시장의 크기가 아닙니다. 한 시장안에 얼마나 많은 플레이어가 있냐는 것입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진입장벽이 있어야 하지요. 1번은 제조 자체가 서비스에 비해 허들이 있는 산업이고, 2번은 딜러십을 통해 유통망을 확보 받을 수 있으며, 3번은 자신의 경력 그 자체가 허들이 됩니다.


너도나도 무자본으로 쉽게 시작할 수 있는 사업은 너나 나나 모두를 다 경쟁자만 늘리는 전략이라는 것을 기억하셔야 합니다. 그걸 가르치는 강사들만 돈을 버는 구조지요. 남들이 많이 하면 무조건 떠나야 합니다. 그게 기본입니다.



매거진의 이전글 워크숍 디자인 잘 하는 법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브런치 시작하기

카카오계정으로 간편하게 가입하고
좋은 글과 작가를 만나보세요

카카오계정으로 시작하기
페이스북·트위터로 가입했다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