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한국요리치료연구소 Nov 25. 2020

요리치료 프로그램 23

두부양념조림

함께 숨을 쉰다



내가 발달장애인 친구에게 들려주고 싶고 알려주고 싶은 것은 무엇일까?

요리활동으로 장애 친구를 만나러 갈 때는

언제나 스스로에게 긴장의 끈을 놓지 않는다.


자신에게 묻는다 ‘함께 호흡한다는 것은?

함께 이룬다는 것은 무엇인가?’

작은 일에도 행할 수 있음에 격려와 칭찬이 필요한 친구들.

서툴러 실수를 하더라도 그들은

 ‘결과물을 이루어 냄’ 의 목표로 달려가는 게 아니다.


그들의 요리활동은

일이자 삶이기에

놀이이자 생활이기에

웃고 울며 부딪혀 몸으로 알아가야 하는

삶의 전부로서의 요리활동을 준비한다.

(2016.06.19.센터 연구자현장노트, 함께 숨을 쉰다)







매거진의 이전글 카레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