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김동진 May 18. 2019

루소 형제 감독 전과 후의 확연히 다른 액션

영화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로부터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져>(2014)를 기점으로, 즉 루소 형제 감독을 기점으로 '캡틴 아메리카'의 액션 연출은 중요한 변화를 드러낸다. 단순히 전작 '퍼스트 어벤져' 이후 시간이 흐르면서 그가 신체 단련을 더 하고 방패 사용에 더 능숙해졌기 때문만이 아니다. 이를테면 초반 '윈터 솔져'를 쫓아갈 때 방패를 사용해 문이나 벽을 부수며 달리는 신을 비롯해 단신으로 오토바이와 방패로 쉴드의 전투기를 제압하는 신에서는 일반 관객이 간과하거나 저평가하기 쉬운 '캡틴'의 전투 능력을 확실히 알 수 있을 만큼 뛰어난 연출을 선보인다. 이후 '시빌 워'(2016)와 '인피니티 워'(2018), 그리고 '엔드게임'(2019)에 이르기까지 루소 형제는 각 캐릭터의 특성에 따라 분량과 강약을 유려하게 조절하며 컷과 숏을 알맞게 구사하고, 집단의 대규모 전투는 조금 평이해 보이기도 하지만 일대일 전투에서만큼은 MCU를 통틀어 정점에 가까운 역량을 보인다. (2019.05.17.)




매거진의 이전글 물건을 수집하는 일의 책임감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