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unch

You can make anything
by writing

- C.S.Lewis -

by 박진우 Mar 23. 2022

살면서 익혀야 할 단 하나의 인간관계 기술 "겸손"

<세계적 학술지에서 찾은 직장생활 꿀팁>

살면서 익혀야 할 수없이 많은 인간관계 기술이 있다. 직장생활에도 많은 인간관계 기술이 필요하다. 대화, 협상, 협력, 협업, 조정, 갈등해결 등 적절한 관계형성 스킬 없이 원만한 직장생활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런데, 이런 다양한 관계 기술 중에서 가장 중요한 하나를 꼽으라고 한다면 무엇일까? 조직심리학자로서 나는 "겸손하게 말하기"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성과에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개인 특성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지능, 열정, 동기, 성실성, 창의성, 스트레스 대응력, 그릿, 성장 마인드셋, 자존감, 자아효능감, 회복탄력성 등 수많은 개인의 특성 변수는 성과에 영향을 미친다. 이러한 개인차 변수는 업무의 종류나 특성, 직급과 직책 등에 따라 다른 영향을 미치곤 한다. 그래서 특정 업무나 직책에 요구되는 독특한 개인차 변수가 있는 것이다.


그런데 산업및조직심리학에서 아무리 연구를 거듭해봐도 성과에 일관된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있음을 부정할 수 없었다. 그것이 바로 '지능(general intelligence)'이다. 지능은 다른 변수로 대체하기도 어렵고 개발 여지도 제한적이다. 그래서 수많은 조직에서 채용을 할 때 인적성 검사 점수를 참고하는 것이다. 사람의 내적 특성을 크게 인지와 정서로 나누어 본다면 인지는 지능으로 정서는 성격으로 측정할 수 있는데, 인성검사는 성격검사이고 적성검사는 지능검사다.


그래서 좋은 정서적, 동기적 특성과 관계 기술을 갖췄다고 하더라도 지능을 대체하긴 어렵다. 인지와 정서라는 서로 다른 뿌리에서 파생됐기 때문이다. 그런데 내가 충분한 지적 능력을 갖추지 못했더라도 함께 일하는 동료가 보완하거나 심지어 높은 지능이 있는 것으로 타인이 인정한다면 어떨까? 다행히 그런 관계적 기술이 있다. 그것이 바로 겸손이다.


브리검영대학교 매리엇경영대학원의 브래들리 오웬스(Bradley Owens) 교수 등의 연구진은 조직에서 표현된 겸손성(expressed humility)이 성과와 팀웍, 그리고 리더십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음을 발견했다. 다른 사람의 눈에 겸손성이 높은 사람은 개인의 성과도 높고 다른 팀원들의 성과에도 더 많이 기여하고 있었다. 뿐만 아니라, 사람들은 겸손성이 높은 동료를 성실하면서도 자신감도 높은 것으로 인식하고 있었다.  


출처: Owens, B. P., Johnson, M. D., & Mitchell, T. R. (2013). Expressed humility in organizations: Implications for performance, teams, and leadership. Organization Science, 24(5), 1517-1538.


그래프에서 보는 것처럼 높은 겸손성은 짙은 실선의 낮은 지능임에도 불구하고 높은 성과로 이어졌다. 낮은 겸손성의 사람이 낮은 지능일 때의 성과와 비교하면 차이가 눈에 띈다. 겸손함은 지능을 대체할 수 있는 사회적 기술이다. 오웬스 교수 연구팀의 또다른 연구를 보면, 리더가 겸손할수록 부하직원의 직무만족과 직무열의가 높아져 이직율이 낮다결과도 있다. 구성원이든, 리더든 겸손성은 매우 중요한 사회적 관계 기술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반드시 주목해야 할 점은 연구에 쓰인 변수가 내적인 겸손함이 아니라 표현된 겸손성이라는 것이다. 즉, 타인의 눈에 겸손하게 말하고 겸손한 태도를 보이는 것이 성과와 리더십에 영향이 컸다. 표현된 겸손성은 내재된 겸손함에 비해 연습과 피드백으로 개발하기 쉽다. 따라서 사회적 관계 장면에서 직장에서 겸손함을 염두에 두고 꾸준히 일관되게 실천할수록 조직 적응과 성과에 도움이 될 것이다.


마지막으로 연구에 쓰인 표현된 겸손성 측정 문항을 제시한다. 동료 팀원들의 평가를 종합해야 측정에선 보다 정확하지만 평가 목적이 아니라 개발 목적으로 문항을 읽어보고 실천해 보길 바란다.



1. 이 사람은 비판적 피드백이라 할지라도 항상 피드백을 적극적으로 구한다.

2. 이 사람은 일을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를 때 모른다고 솔직하게 말한다.

3. 이 사람은 자기보다 더 많은 지식과 스킬을 가진 사람이 언제나 존재한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다.

4. 이 사람은 다른 사람의 장점을 알아차리고 수용한다.

5. 이 사람은 다른 사람의 장점을 종종 칭찬한다.

6. 이 사람은 다른 사람의 기여에 대해 감사를 표한다.

7. 이 사람은 다른 사람들로부터 배우려는 의지가 있다.

8. 이 사람은 다른 사람의 아이디어에 열려 있다.

9. 이 사람은 다른 사람의 조언에 수용적인 태도를 보인다.


출처: Owens, Johnson, and Mitchell: Expressed Humility in Organizations Organization Science 24(5), pp. 1517–1538, © 2013 INFORMS를 필자가 번역함

매거진의 이전글 비우호적인 환경에선 까칠한 태도로 말하라

매거진 선택

키워드 선택 0 / 3 0

댓글여부

afliean
브런치는 최신 브라우저에 최적화 되어있습니다. IE chrome safari